뉴스필드

노동·인권 전문지







민주당 서울시당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서명운동

– 김영호 “서명운동,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시·도에서 이어질 것”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 김영호)은 12일 오후 3시, 용산역 광장에서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서울 국민서명운동본부 발대식을 진행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박찬대 중앙당 이태원참사대책본부장과 고민정, 서영교, 장경태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 김영호 서울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서울지역 국회의원과 원외 지역위원장,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다수가 참석했다.

김영호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보여준 행정 조치에서의 의혹은 국민을 분노에 빠지게 하고 있으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마찬가지”라며 “재난안전기본법에 명시된 재난 발생시의 책임자는 지자체장인데 진실 규명에 너무 소극적이다. 오 시장이야말로 진실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천만 서울시민과 함께 우리 서울시당이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기 위해 선도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찬대 본부장은 “국민에게 아무 쓸모없는 노답 정권이라고 자백하는 것이냐, 왜 책임을 회피하느냐. 국민 여러분께서 국정조사와 특검을 관철시키기 위한 서명운동에 함께 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10.29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즉각 수용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오늘 서울시당의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전국 시·도당에서 서명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성명서 전문]

10.29이태원참사 국정조사와 특검 수용을 촉구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은 이태원참사 희생자들을 비통한 마음으로 추모합니다.
그리고 국민을 지키지 않은 윤석열정부의 무능과 부실에 분노합니다.

평소 다니던 길거리, 바로 여기에서 내 아들과 딸 그리고 이웃이 죽었습니다.
국민은 국가 부재가 만든 이 날의 진실을 규명하라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을 지키는 소임을 저버린 이들을 엄중히 처벌하라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참사 발생 2주가 지났지만 누구 하나 제대로 책임지는 사람이 없습니다.

국민 안전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을 강조하던 대통령은 어디에 있습니까?
결정권자인 국무총리도, 행안부장관도, 경찰청장도, 서울시장도, 용산구청장도 끝까지 사퇴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국민은 실체적 책임을 요구하는데, 마음의 책임을 느낀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유체이탈 화법 대잔치입니다.

그들이 빠져나간 사이 일선 소방관, 경찰관들이 책임을 덮어쓰고 있습니다. 꼬리 자르기와 진실 은폐에 급급한 윤석열정부의 행태,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습니다.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 책임을 똑바로 묻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힘을 보태 주십시오.
여러분의 서명은 진실규명의 길로 향하는 첫 번째 걸음이 될 것입니다.

Visited 1 times, 1 visit(s) today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