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필드

노동·인권 전문지







“CJ·곰곰·쉐푸드 등 샌드위치 제조사 ‘바른 먹거리’ 실천해야”

‣ 나트륨 222%↑ 콜레스테롤 280%↑ 포화지방 380%↑
‣ 정부 ‘나트륨․콜레스테롤․포화지방 함량 규제’ 마련해야

샌드위치는 바쁜 아침 식사 대용으로 누구나 간단하게 먹기 좋은 식품이다. 이러한 샌드위치에 나트륨, 콜레스테롤, 포화지방 등이 과다 포함돼 있어 소비자의 건강을 위협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온라인 쇼핑몰 쿠팡, 11번가, 옥션, G마켓 및 온라인 직영몰 등에서 판매하는 17개 제조사․브랜드의 30개 제품을 무작위로 선정해 영양성분표시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대한 비율(%)은 각 제조사별로 기준(총 내용량, 1인분, 100g 등)이 달라서 ‘총내용량’으로 통일했다.

나트륨 함량 조사결과, CJ제일제당 ‘토마토미트볼서브샌드위치’은 4,440mg(222%)으로 매우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같은 상표 제품인 ‘아메리칸 칠리 서브 샌드위치’도 4,240mg(212%)으로 높게 나타났다. 두 제품만 나트륨 함량이 1일 권장량의 두 배가 넘는 4,000mg 이상이었다. 다음으로 쉐푸드의 ‘햄치즈 크로와상샌드’(199%), 노브랜드의 ‘페퍼로니 콤보 치아바타 샌드위치’(180%), 쉐푸드의 ‘그릴드 치킨 샌드위치’(140%)가 뒤를 이었다. 나트륨 과다섭취 부작용에는 뇌졸중, 관산동맥질환 등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 증가가 있다.

콜레스테롤 함량 조사결과에서는, 곰곰 ‘햄에그 클럽 샌드위치’가 840mg(280%)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②메이티엔 ‘카야크림브레드’는 388mg(129%), ③치엔바오 ‘햄치즈 샌드위치’는 340mg(113%), ④곰곰 ‘바질 치킨 파니니 샌드위치’는 304mg(101%) 순으로 나타났다. 콜레스테롤은 과다섭취 시 부작용으로 동맥벽에 침전물을 형성해 동맥경화증을 일으킬 수 있다.

포화지방은 1일 섭취권장량(15g)을 3배 이상 초과하는 식품이 두 제품이나 있었다. 쉐푸드 ‘쉐푸드 햄치즈 크로와상샌드’는 57g(380%), 그린래빗 ‘대만식 앙크림샌드’ 48g(320%) 제품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3위는 CJ제일제당 ‘토마토미트볼서브샌드위치’(240%), 4위는 쉐푸드 ‘그릴드 치킨 샌드위치’(200%), 5위는 CJ제일제당 ‘아메리칸 칠리 서브 샌드위치’(187%)였다. 포화지방은 혈액 순환에 악영향을 미쳐 심근경색, 심장병 등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샌드위치는 다양한 맛과 저렴한 가격, 구매의 편리함 등으로 꾸준하게 소비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럴 때일수록, 샌드위치 제조사들은 소비자의 건강을 위협하는 식품의 생산보다는 바른 먹거리 제조에 힘써야 할 것이다. 정부 역시 나트륨, 콜레스테롤, 포화지방 등의 함유량이 일정수치 이상이면 판매를 금지하는 등 엄격한 규제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Visited 1 times, 1 visit(s) today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