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윤희숙 “재벌 대기업 이윤, 노동권·안전보다 우선 안 돼…화물연대 총파업 지지”

진보당 윤희숙 “재벌 대기업 이윤, 노동권·안전보다 우선 안 돼…화물연대 총파업 지지”

화물노동자 총파업 지지 시민사회종교단체 공동 기자회견 참석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는 25일 “재벌 대기업 이윤이 국민의 노동권과 안전보다 우선일 수 없다”며 “정부는 노동자들과의 약속을 파기하고, 도리어 업무개시명령 운운하며 노동자들을 협박하는 것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 집무 프레스센터에서 화물노동자 총파업 지지 시민사회종교단체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정부는 대기업 편드는 개악안을 들고 나와 노동자들이 떼를 쓴다고 하고 있으나 떼를 쓰는 건 윤석열 정부”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상임대표는 “매년 1000명이 넘는 국민이 도로 위에서 목숨을 잃고 있다”며 “적당하게 싣고, 안전하게 운행해도 먹고 살 수 있으면 어느 누가 위험하게 과적하고 과속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화물노동자들이 무리하게 과로·과적·과속을 하지 않아도, 먹고 살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 그렇게 지탄 받을 요구이고, 나라 경제를 좀먹는 이기적인 경제 파괴범이냐”면서 “화물이 그렇게 나라 경제를 좌지우지 하는 중요한 산업이면 정부는 왜 지난 6월 파업 이후 아무것도 하지 않았느냐”고 질타했다.

윤 상임대표는 “정부와 여당이 제시한 ‘화주책임 삭제’ 한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은 대기업의 책임을 회피하도록 돕고, 사실상 안전운임제를 없애는 것과 같다”며 “정부는 대기업 편드는 개악안을 들고 나와 노동자들이 떼를 쓴다고 하고 있지만, 정작 떼를 쓰는 건 윤석열 정부”라고 비판했다.

윤 상임대표는 “고금리 고물가에 노동자 서민들 살기 힘들고, 우리 화물노동자들도 어렵다”며 “오죽하면 이 경제위기에 또 운전대를 놓고 파업을 하겠느냐. 살기 위해 파업하고, 살리기 위해 파업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42만 화물노동자들도 인간답게 잠도 자고, 밥도 먹고 가족들도 만나면서 살기 위한 최소한의 요구”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도로의 안전을 위해 꼭 지켜야 할 요구”라고 밝혔다.

윤 상임대표는 “진보당은 화물연대 총파업을 불법으로 몰아가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며 “진보당 9만당원은 화물연대 총파업을 적극 지지하고 화물노동자 생존권과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