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저지전국행동 “대국민 사기 사드배치 원천무효!!”

28일 오후 4시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사드 배치 원천무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제공>

[뉴스필드]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이하 사드저지전국행동)은 28일 “미국은 불법, 기습 반입한 사드 장비 즉각 철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사드저지전국행동은 이같은 내용의 긴급기자회견을 이날 오후 4시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연다고 밝혔다.

사드저지전국행동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한국 배치 비용 10억 달러(1조 1301억 원)를 한국에게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이는 사드 도입비와 운영비용은 미국이 부담할 것이라는 한미당국의 주장을 뒤엎는 발언으로 상식적인 외교관계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가 대국민사기극임이 드러나고 있다”며 “김관진, 한민구, 윤병세 등 외교안보당국자들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드저지전국행동은 “사드 배치 과정에서의 국방부의 독단과 전횡에 대해 무기력하게 지켜보기만 했던 정치권과 미국 눈치 보기로 일관해온 대선후보들은 즉각 사드 배치 중단과 철회를 선언함으로써 주권과 국익의 훼손을 막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