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필드

노동·인권 전문지







소비자 보호 허술한 당근마켓… 간편 송금 서비스 당근페이 악용한 ‘먹튀’ 사기 기승

▶ 당근페이, 안전결제 아닌 단순 간편 송금서비스
▶ 구매자가 송금하면 수취인 동의 없이 환불 안되는 시스템 허점 노려
▶ 타 대형 중고거래 플랫폼이 안전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것과 대비
▶ 안전결제 시스템 조속히 도입해 소비자피해 없도록 해야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의 간편송금 서비스인 ‘당근페이’를 악용한 ‘먹튀’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다른 대형 중고거래 플랫폼의 경우는 구매자가 결제한 금액을 플랫폼에서 보관한 후, 구매자가 상품 수령 및 구매확정을 하면 판매자에게 송금하는 시스템이다.

이와 달리 당근마켓은 상품수령·구매확정 없이 판매자에게 바로 직접 송금된다.

이런 허점을 악용해 일부 이용자들은 돈만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일명 ‘먹튀’ 행위를 일삼고 있다.

14일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 따르면 ‘당근페이’는 당근마켓이 지난 2월 이용자들의 거래 편의를 위해 선보인 간편 결제 서비스다.

2021년 11월 제주지역에서 첫선을 보였고, 2022년 2월 14일 전국으로 확대 시행됐다. 해당 서비스는 송금과 결제가 쉽고 간편하다.

‘당근페이’에 이용자 계좌만 연결해놓으면 별도의 은행·송금 앱 등을 사용할 필요없이 당근 채팅에서 실시간 송금이 가능하다. 아울러 계좌번호나 예금주 등 거래 당사자 간 개인정보를 주고받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도 있다.

그러나 당근페이의 가장 큰 문제는 에스크로(Escrow) 서비스 기반이 아니라는 것이다.

에스크로 서비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간 신용관계가 불확실할 때, 제3자가 상거래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개를 하는 매매 보호 서비스다.

대표적으로 번개장터의 ‘번개페이’가 에스크로 시스템을 운용 중이다.

통상 구매 및 판매 절차는 ➀ 판매자가 물건을 팔면 구매자가 ‘번개페이’로 구매 및 결제하고, ➁ 결제가 확인되면 판매자는 물건을 보내고, ➂ 물건을 받은 구매자가 확인하고 ‘구매확정’을 누르면, ➃ 판매자에게 판매대금이 정산되는 방식이다.

그러나 ‘당근페이’는 안전결제가 아닌 단순 송금서비스에 불과하다. 구매자가 물건을 받기도 전에 판매자에게 먼저 돈을 송금할 경우, 판매자가 의도적으로 물건을 보내지 않아도 송금을 취소할 방법이 없다.

에스크로 서비스인 안전결제와는 달리 판매자에게 돈이 직접 송금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다른 유명 중고거래 플랫폼들에서 ‘OO페이’라는 이름으로 안전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다 보니 ‘당근페이’도 에스크로 서비스라고 오인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것이다.

‘당근페이’와 관련해 자주 묻는 질문란에는 “송금이 완료되었다면 수취인의 동의 없이 취소할 수 없어요”, “연락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상대방의 동의 없이 송금을 취소하기는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려요”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즉, 수취인의 동의 없이는 송금 취소조차 할 수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이처럼 안전결제가 아닌 간편송금 서비스로 인한 피해자의 사례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대부분 판매자가 판매 게시물을 올린 후 구매자에게 ‘당근페이’로 선불 결제를 유도한 뒤 구매자가 돈을 송금하면 게시물을 삭제하고 잠적하는 방식이다. 사실상 경찰 신고 외에는 즉각적인 피해 구제 방안이 없어 피해자들은 답답할 수밖에 없다.

당근마켓의 월간 이용자 수(MAU)는 매해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초에는 약 1,700만 명의 MAU를 달성했으며, 누적 가입자 수는 (6월 기준) 3,000만 명에 달한다.
그만큼 당근마켓을 이용하는 이용자층, 연령층도 다양해졌다는 것이다. 더욱이 디지털 리터러시(literacy)가 부족한 노인 등은 위험에 비교적 쉽게 노출될 수밖에 없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당근마켓은 ‘당근페이’가 수수료 없이 중고거래를 할 수 있는 간편송금 서비스로 안전결제(에스크로)와는 기술적으로 다른 유형의 서비스라는 주장만 하고 있다. 명심해야 할 것은 무책임한 주장만 할 것이 아니라 소비자가 안전하게 당근마켓을 이용하도록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당근마켓은 ‘당근페이’로 인해 지속적인 피해자가 발생하는 만큼, 제도 개선을 통해 ‘당근페이’의 악용을 철저히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Visited 1 times, 1 visit(s) today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