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X손호준,"산소가 있는 한, 끝이 없는 최악의 범죄!"연쇄방화범 사건 쫓는다! 불길 속‘목숨 건 공조’현장!

시즌최종회 D-DAY! 가장 잔혹한 범죄연쇄 방화범 사건 쫓는다!”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과 손호준이 30(오늘최종회에서 산소가 있는 한끝이 없이 터지는 최악의 범죄인 연쇄방화범 사건을 추적한다.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제작 메가몬스터)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가장 가까이에 있는 영웅들의 치열한 현장을 속도감 있게 그려내며 몰입감 최강 드라마로 호평받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1회에서 진호개(김래원)는 김현서(이소이사건의 진범인 곽경준(허지원)의 도발에 이성을 잃고 폭주했고이를 본 봉도준(손호준)은 진호개에게 불주먹을 날리며 경찰의 본분을 잊지 말라는 참교육을 시전 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김래원과 손호준의 의문의 화재현장 투입’ 장면이 공개돼 호기심을 극도로 자극한다극 중 진호개와 봉도진이 연쇄방화범을 쫓기 위해 의문의 화재현장으로 뛰어든 장면진호개는 방화복을 입고 불길이 치솟는 현장에 출격헬멧 안에서도 돋보이는 결연한 눈빛으로 검거 의지를 불태운다또한 봉도진은 빨리 진화 포인트를 찾고구조를 위해 긴박한 표정을 내비치고 있다과연 서로를 로프 하나에 의지하고 있는 두 사람이 위험천만한 공조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최종회에서 벌어질 경찰과 소방의 공조 결과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특히 소방서 옆 경찰서’ 시즌1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는 경찰과 소방이 연쇄방화범을 쫓기 위해 사생결단 공조를 할 것이 알려져 이목이 집중된다. ‘연쇄 방화는 감히 지금까지의 공조는 연쇄 방화를 막기 위한 서막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그 피해 가능성이 무한대라 반드시 그 범인을 찾고 피해를 줄여야 하는 터더욱이 연쇄살인범은 냉각기가 있지만연쇄방화범은 냉각기가 없다는 것에 주목드라마 최초로 과학수사의 끝판왕인 화재조사의 디테일이 펼쳐질 것이 전망돼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그런가 하면 김래원과 손호준은 시즌최종회에서 초강력 임팩트를 남길 이번 장면을 앞두고 감독과 함께 치밀한 회의를 나눈 뒤 몸을 사리지 않는 나노 단위 촬영으로 열정을 뿜어내 현장의 귀감을 안겼다덕분에 이 장면은 연쇄방화범 찾기에 꽃을 피울 명장면으로 완성되며 제작진 모두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30(오늘방송되는 소방서 옆 경찰서’ 최종회에서는 사직서를 던졌던 진호개가 진돗개 주의보를 발령하고, ‘본 투 비 불도저’ 봉도진의 돌진 본능을 들끓게 하는 연쇄방화범 사건을 추적한다라며 배우들의 혼신의 힘을 다한 열연과 지금껏 국내 드라마에서 본 적 없는 화재조사 디테일이 1분 1초도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것이다꼭 본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최종회는 12월 30(밤 10시에 방송된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