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청와대 문건 유출’ 정호성 비서관 선고… 상식적인 판결”

정의당은 15일 법원의 ‘청와대 문건 유출’ 정호성 비서관 선고와 관련해 “재판부는 박근혜 前대통령과 정 前비서관이 공모해 기밀 문건을 최순실에게 전달한 점을 인정하고, 이를 통해 국정농단의 단초를 제공했다고 판단한 것이다”며 “지극히 상식적인 판결이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청와대 기밀 문건을 최순실에게 건넨 혐의를 받아 온 정호성 前청와대 비서관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의 판결을 내렸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前대통령과 최순실 일당이 벌인 국정농단에 대한 단죄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며 “각자 저지른 죄에 상응하는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할 것이다”고 말했다.

추 대변인은 “민생을 궁지로 몰고 국가의 근간을 뒤흔든 희대의 사건의 중심에 박 前대통령이 있다는 것이 명확하다”며 “박 前대통령은 국정농단의 주범으로서 마땅한 대가를 반드시 치러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