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인 “이태원 참사 ‘셀프수사’ 중단하라… 행안위는 청문회 통해 제 역할 다해야”

― 용혜인 “경찰은 ‘셀프수사’ 중단하고, 국회는 진상규명을 위해 나서야”
― 용혜인 “경찰, 수사 핑계로 이태원 참사 112 신고내역 공개 안해… 국민의 알 권리 침해”
― 용혜인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특수본, 진상규명 주체로 신뢰 못해”
― 용혜인 “국정조사 기다리면 늦어… 행정안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 실시해야”
― 용혜인 “진상규명은 가장 절박하게 이행되어야 할 과제… 여야 조속히 결단해달라”

용혜인 기본소득당 상임대표가 이태원 참사에 대해 “경찰은 ‘셀프수사’ 중단하고, 국회는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상임대표는 4일 오후 4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국정조사가 본 회의에서 통과되는 것을 기다리기에는 늦다”며, “행정안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를 의결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용혜인 상임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진상규명을 위해 선택한 방식은 황당하다”며, “참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경찰이 ‘셀프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용 상임대표는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특별수사본부를 국민들이 진상규명의 주체로 신뢰할 수 있겠냐”고 질타했다. 또한 용혜인 상임대표는 “진상규명은 ‘법률 위반’에만 국한되지 않고 더 포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수사는 진상규명 이후에 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용 상임대표는 “행안부 장관의 거짓 해명, 국무총리의 국격훼손, 경찰의 사찰보고서가 법률로 단죄할 수 있는 사항이냐”고 되물었다.

용혜인 상임대표는 “수사는 진상규명의 속도를 늦추는 정권의 꽃놀이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 상임대표는 “경찰에 이태원 참사 관련 112 신고 자료를 요청했으나, 수사 사항이라 제공하지 못한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112 신고내역을 공개하는 게 도대체 어떤 수사에 방해가 되냐”고 항의했다. 용 상임대표는 “‘수사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국민과 국회의 알 권리가 침해 받는다”며 “수사가 진실을 은폐시키는 명분이 된다면 그런 수사는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혜인 상임대표는 행정안전위원회의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행정안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를 의결해달라”고 호소했다. 용 상임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동의한다”면서도 “여당이 국정조사를 외면하는 상황에서 본 회의 통과를 기다리기에는 늦다”고 지적했다. 용 상임대표는 “진상규명이야말로 가장 절박하게 이행되어야 할 과제”라며 “청문회를 열어 선제적이고 조속한 진상규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덧붙여 용혜인 상임대표는 “다음주 월요일에 있을 행정안전위원회 이태원참사 현안질의는 지난번처럼 정부 부처의 ‘면피용 자리’가 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용 상임대표는 “책임 있는 더 많은 이들이 현안질의에 참석할 수 있어야 한다”며, 여야에 “한덕수 국무총리, 오세훈 서울시장 등을 여야 간 합의로 출석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서 용 상임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국가의 수반으로서 국무위원과 정부위원에게 자리를 피하지 말 것과 진실을 말할 것을 명령해달라”고 요구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