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우체국 집배원 자택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

19일 아침 전국우정노동조합 조합원 집배원이 자택 화장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숨진 집배원은 충남 충남 당진우체국 소속 강길식 씨(49세)로 확인됐으며, 현재 사고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이와 관련해 전국우정노동조합 측은 “또 다시 집배원이 사망했다”며 “중노동 과로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리기 위해서는 인력을 증원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