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유미 서울시의원, 정신지체특수학교 ‘서울새롬학교’ 방문

학생들 불편함에 대해 교육청과 대책마련 방안 모색

서울특별시의회 채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5)은 28일 관악구 이경환 구의원의 요청으로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정신지체특수학교인‘서울새롬학교’를 방문했다.

서울특별시의회 채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5)은 28일 관악구 이경환 구의원의 요청으로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정신지체특수학교인‘서울새롬학교’를 방문했다.

서울새롬학교는 유,초,중,순회학급으로 총 17학급 구성돼 있으며 학생들 개개인의 감각, 운동, 언어, 정신적 기능, 신체적 기능, 정서함양 교육에 힘쓰고 있다.

또한, 특색교육 활동으로 방과후 학교교육, 독서교육, 사회적응훈련, 예술문화교육활동 등 다양한 교육활동을 펼치고 있다.

학교를 방문한 채유미 의원은 서울새롬학교 학교장(임헌배 교장)으로부터 현황 보고를 받은 뒤 학교시설을 둘러보고 학생들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채유미 의원은“새롬학교는 병원 및 자활센터, 수영장 시설 등이 한 건물에 갖추어져 있어 중증장애를 가진 학생들을 위한 교육과 치료가 용이하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채 의원은“초등부, 중등부가 있지만 고등부를 수용할 수 있는 학급이 개설되어 있지 않아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며 “해결방안을 마련하고자 한 자리에 모였고 교육청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겠다”소감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