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한전’ 동해-가평 잇는 장거리 송전망 사업 주민피해 아랑곳 안해

강원도 동해안과 경기도 가평을 잇는 신가평 HVDC(초고압 직류 장거리 송전망) 건설과 동해안의 대규모 석탄발전 건설 사업 추진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전력공사가 아직 장거리 HVDC를 운영해 본 경험이 없고, 대부분 송전망이 교류로 연결돼 있는 상황에서 직률 송전망을 함께 사용할 경우 사고 발생 등 기술적 안정성 등의 문제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전은 송전탑이 건설될 예정지역의 주민들이 건강상 문제 등으로 지속적으로 반대하고 있지만, 신한울 핵발전소와 삼척, 강릉의 석탄발전소에서 생산될 전기를 수도권으로 보낼 계획만 세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으로 익히 알려져있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역시 문제다.

정부가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의하면, 연간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는 국내 배출량의 약 14~15%를 차지한다.

미세먼지로 온 국민이 매일 신경을 곤두세우고, 고통받으며 생활하는 상황에서 대규모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추진은 납득할 수 없는 사업이라는 것이다.

또한, 석탄화력발전소는 국지적으로도 큰 피해를 입힌다는 사실이 충남과 인천 등의 경우를 통해 알려져있다.

충남 당진 석문면 교로리의 경우 석탄발전소와 송전탑이 건설된 후 200가구 남짓 모여 사는 마을에서 24명의 암 환자가 발생해, 그중 13명이 사망한 사건이다.

당진과 영흥에서는 애써 키운 배추 속에 석탄 가루가 쌓여 버려야 하는 등의 경제적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24일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숙제를 안고 있는 우리나라는 석탄발전을 축소하고, 탈석탄을 해야 할 때이다”며 “대규모 발전소와 초고압 장거리 송전선로는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사업이다. 분산형 에너지 시스템이 이야기 되고 있는 지금, 산업부와 한전은 발전소와 송전선로 건설 사업을 중단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