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라면 매출 하락 분 천억원대, 스낵 가격인상으로 꼼수 보전 의혹

농심 영업이익률 최근 5년간 4%에서 5%로 큰 변동 없음에도 가격인상 단행해

라면 시장 점유율 1위 농심이 최근 스낵 가격을 인상한 것이, 라면 매출 하락분을 보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농심 측은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의 상승이 주요원이라고 밝혔지만, 재무제표 검토 결과 제조원가는 오히려 하락했으며 판매관리비 중 광고비에 높은 지출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농심은 지난 2016년에 이어 2년 4개월 만에 또다시 가격 인상 카드를 꺼내 들었다.

라면 시장 점유율 56.2%(17년 기준)로 압도적 1위 업체인 농심은 지난 11월 16일부터 기존 인기 스낵인 새우깡(6.4%), 양파링·꿀꽈배기·자갈치·조청유과 (6.1%), 프레칠(7.4%) 출고가를 인상했다.

농심은 인상요인을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의 상승을 들었으나, 재무제표 분석한 결과 매출원가율은 2014년 71%, 2015년 69%, 2016년 68%, 2017년 67%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오히려 하락했다.

또한 판매관리비의 경우, 광고선전비 항목이 2014년 723억 원에서 2017년 1,047억 원으로 약 44.7% 증가한 것으로 분석돼 광고비에 높은 지출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광고비 100만 원 당 매출액 추이를 살펴보면, 2014년 2,823만 원에서 2017년 2,110만 원으로 25.3% 하락해 높은 광고비 지출에도 매출 상승의 효과는 미비했음을 알 수 있다.

아울러 농심은 2016년 12월에 라면 가격을 평균 5.5% 인상했음에도 불구하고, 2016년 매출이 2조 2,170억 원에서 2017년 2조 2,083억 원으로 0.4% 소폭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게다가 농심 영업이익률은 최근 5년간 4%에서 5%로 큰 변동 없음에도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이는 2014년 대비 2018년 3분기 라면 시장 점유율 하락분이 7.3%p 하락했으며, 이 하락분인 약 1,500억 원을 이번 스낵 가격 인상을 통해 충당하려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제기된 것.

물가감시센터는 “농심이 주장한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 상승으로 인한 가격 인상 근거는 타당성이 부족해 보여 소비자들이 이번 가격 인상 단행에 대해 납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본 협의회는 농심이 지금이라도 소비자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가격전략을 채택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