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금융산업 망친 관치 낙하산 인사 절대 용인될 수 없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7일 “아무리 문재인 정부라 하더라도 관치 낙하산 인사만큼은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것은 양보할 수 없는 불가침의 원칙이다”고 강조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허권 위원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몇몇 인사 실패 가운데 유독 질타를 받았던 사례는 대부분 금융산업에 집중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위원장은 “이 정부의 첫 금융위원장으로 ‘관치의 화신’ 김석동이 내정됐던 것이나, 하나금융지주 출신으로 은행 경험이 전무했던 인사가 지방은행 금융지주 회장으로 선임된 것, 역시 하나금융지주 출신 인사가 피감기관 출신임에도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돼 이해관계 상충에 대한 우려를 낳았던 것처럼, 유독 금융산업에서는 적절치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 인사가 잦았다”고 지적했다.

허 위원장은 “그렇기에 앞으로 다가올 금융기관 및 협회 수장들의 인사에 금융산업의 모든 눈이 쏠려 있다는 것을 정부는 분명하게 알아야 한다”며 “금융산업의 지배구조를 바로잡기 위한 금융노동자들의 투쟁은 한편으로는 관치금융 청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에 진심으로 바란다. 금융권 적폐청산은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다만 그로 인해 발생하게 될 인적·조직적 공백까지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는 강박은 이번 정부에서만큼은 반드시 버려야 한다”고 밝혔다.

허 위원장은 “단 한 순간도 관치의 감시와 압박에서 벗어나본 적이 없는 한국 금융산업이 세계를 상대로 경쟁할 수 없는 것도 그러한 수동성에서 비롯된다. 이번 기회에 문재인 정부의 관치청산 의지를 확실하게 보여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