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대표 “LG화학 불법도청 위중한 법 위반”

정의당 이정미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5일 LG화학 노동조합 불법도청 사건과 관련해 “사측의 불법행태가 한참을 거꾸로 가 있는 상황이 개탄스럽다. 지난 정부가 기업프렌들리였다고 넘어가기조차 무색한 위중한 법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LG화학’불법도청 및 증거인멸 규탄 기자회견에서 “대기업 LG의 회사운영 원칙은 ‘인간존중의 경영’이다. 개인의 인격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인간 중시를 내세우고 있다. 그런데 LG 화학에서 노조측 교섭위원들이 사용하는 회의실에 불법 도청장치를 설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LG 화학 측이 불법도청에 대해 공식사과하고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혹여나 실무직원 개인 책임으로 꼬리자르기 하려는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불법도청 행태는 지난 정부에서 벌어진 모든 부당노동행위의 철저한 조사와 처벌이 필요하다는 반증이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핵심과제중의 하나는 노동중심이다. 노동조합 한다는 것이 당연한 나라, 노동자 무시하면 안되는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사측의 자백에 의한 사과와 선처로 끝내선 안된다. 정부는 LG화학 사태를 계기로 노동적폐 청산의 의지를 확실히 밝혀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