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故 이한빛 PD 문제해결 공식 논의 재개

‘혼술남녀’에 조연출로 참여했던 CJ E&M 소속 故 이한빛 PD는 고된 노동환경과 폭력적인 분위기를 이기지 못하고 자살했다고 유가족은 주장하고 있다.

이한빛 PD 사망사건의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유가족)와 CJ E&M의 논의가 22일을 기점으로 재개됐다.

시민단체 청년유니온에 따르면 대책위원회는 재개된 논의를 통해 이한빛 PD의 명예가 조금이나마 회복되고, CJ E&M을 비롯해 드라마·방송업계의 제작환경이 개선되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앞서 유가족 측은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진행 된 CJ E&M과의 논의 과정에서 회사 측과 문제해결에 대한 입장과 관점이 다르다고 판단하고 4월18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한빛 PD의 사망사건을 공론화 시킨 바 있다.

CJ E&M은 지난 5월21일 ‘고 이한빛PD 유가족과 대책위에 드리는 글’을 통해 “고인의 사망 이후의 면담 과정에서 유가족의 마음을 더 헤아리지 못하고, 아픔을 덜어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책임을 느끼며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족한 제작 환경을 업계의 관행이라고, 그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스스로 합리화 한 점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회사는 이 사건에 깊은 관심을 갖고 개선을 촉구하셨던 많은 분들의 말씀에 귀 기울이며 문제해결을 위한 유가족과 대책위원회와의 논의에 적극 임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청년유니온은 “이한빛 PD의 사망 이후 오랜 시간이 흘렀다”며 “우리는 CJ E&M이 지금이라도 전향적인 입장으로 문제해결을 위한 논의에 임하게 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뉴스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