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출신 박보균 문체부장관 후보자 10년간 문화분야 칼럼 2건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경기광명갑)이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작성한 최근 10년간의 칼럼 등을 분석한 결과 문화·체육·관광 분야와 관련된 내용의 취재는 단 2건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임 의원에 따르면 박보균 문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2012년부터 중앙일보 기자직을 사임한 2021년까지 게재한 총 262건의 칼럼을 주제별로 구분해보면 문화 분야와 관련된 내용은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관련 칼럼 2건만 존재할 뿐 체육·관광분야와 관련된 내용은 전무했으며 주로 정치·외교안보·북한·전쟁 등과 관련된 주제에 편중되어 있었다.

주제별 비율을 살펴본 결과 총 262편의 칼럼 중 정치분야가 39%(101건)로 가장 많았고 외교안보 분야 22%(58건), 인물 관련 19%(51건), 전쟁사 관련 12%(31건), 북한 관련 8%(21건) 순이었다.

칼럼 내용의 핵심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정치’가 53%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문재인 정부 비판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내용인 ‘문재인 대통령’은 9%, 윤석열 당선인과 관련된 글은 1%, 독재정권을 간접적으로 옹호하는 내용인 ‘전두환’, ‘박정희’, ‘이승만’은 도합 6%로 나타나 정치분야 관련 내용이 7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쟁’, ‘핵무장’등 후보자의 호전적인 성향을 보여주는 키워드도 각각 19%, 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임오경 의원은 “문화 분야가 결코 낯설지 않으며 해외의 문화·체육·관광정책을 살폈다는 후보자의 발언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후보자의 문화·체육·관광 분야 전문성 부족은 물론 주요 관심 분야가 문화 자체가 아닌 문화재에 얽힌 전쟁사인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