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노조, 정용진 멸공 논란에 “언행 깊은 우려”

유통규제 완화를 위한 1인 시위진행 (전국이마트노조 위원장)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 관련 논란과 관련해 “고객과 국민들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용진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12일 성명서를 내고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 해야 할 것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또 “27년간 그룹 캐시카우인 이마트에서 벌어 들인 돈으로 그동안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에도,기회나 때를 놓치는 실기를 반복 했다. 왜 많은 사원들이 이제 ‘회사에도 미래가 없어 보이고,사원들에게도 미래가 없어 보인다’고 생각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우리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한다”며 “노조와 사원들이 회사를 걱정하는 이 상황을 정용진 부회장은 잘 알고 이번 임금협상에서 진정성을 보여주길 바란다. ‘사업보국’은 노조와 직원들이 함께 하는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