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준호, “진보든 보수든 만나겠다”… 비판도 환영하며 열린 자세로 토론할 각오 밝혀

기본소득당 대선후보 오준호 <기본소득 다만나> 프로젝트 제안

기본소득당 오준호 후보가 국민들을 직접 만나는 ‘기본소득 다 만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기본소득 다 만나’는 오준호 후보의 신년 첫 프로젝트로 정치권, 사회 각계의 시민단체, 모임들과 기본소득을 주제로 만나는 프로젝트다.

오 후보는 31일 오후 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네거티브 경쟁만 벌이는 거대 양당을 비판하고 ‘기본소득 다만나’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오 후보는 “뉴스에 나오는 건 양당 후보와 그 가족의 의혹, 부적절한 발언, 당내 갈등 뿐”이라고 지적하며, 네거티브 경쟁만 벌이는 거대 양당을 비판했다.

그는 “정책과 비전으로 국민 여러분들을 만나고 싶다”는 의지를 밝히고, “언론이 거대 양당만 쫓아다니는 환경에서 제가 가진 걸 국민에게 알릴 길이 없다”며 소수 정당 후보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언론이 비전을 전해주지 않는다면 제가 직접 국민을 만나 전하겠다”며 ‘기본소득 다 만나’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오 후보는 “보수든 진보든 가리지 않고 어디든 가서 기본소득 대한민국의 비전과 로드맵을 보여드리겠다”며 다짐을 드러냈다. 오 후보는 “질문이든 우려든 새로운 제안이든 잘 듣겠다”며 기본소득에 비판적인 대중들과도 열린 자세로 토론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기본소득 다 만나’ 프로젝트를 다른 대선 후보에게도 제안하며 이번 대선을 “온 국민을 탐정으로 만드는 의혹 쫓기 대선에서 정책을 겨루는 진검 승부 대선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오 후보는 “기본소득을 여러 후보가 말하고 있다”며 심상정 후보의 아동청소년 기본소득, 농민 기본소득 공약, 김동연 후보의 전 국민 정치 바우처 공약을 언급했다. 오 후보는 심상정, 김동연 후보에게 “같이 할 수 있는 공통점을 찾아보자”며 공동공약 추진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오 후보는 “이대로 대선이 끝난다면 제대로 된 정책은 땅에 파묻히고 냉소만 그득할 것”이라며, 정책 경쟁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시대를 바꾼 아이디어는 모든 사람이 그 아이디어는 자기가 원조라고 주장한다”며, “온 국민이, 모든 정치세력이 자기가 기본소득 원조라고 주장하게 되길 바란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오준호 후보는 2022년 ‘기본소득 다 만나’ 제안을 시작으로 대선캠프 슬로건 공개 등 다양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