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반대 주민들 행안부 앞서 집회

경기도 용인시와 일부 용인시 의원들이 행정구역을 분리하는 분구를 추진하자 해당 지역 구민들이 “부동산에 눈 먼 정책이다”며 분구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 기흥동, 보라동, 상갈동, 서농동, 신갈동, 영덕1.2동 등 8개동 주민들은 2일 세종특별시 행정안전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현재 용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기흥구 분구를 반대하여 현재 행안부의 승인절차만을 남겨둔 상태에서 용인시와 용인시 찬성 시의원들의 잘못된 행보를 막기 위해 행안부 집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용인시 기흥구 분구에 대해 찬/반이 팽팽하고 분구를 반대하는 지역도 일부가 아니다”며 ” 일부 지역만 반대한다고 외치는 찬성 쪽 시의원들의 의도는 너무 불순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안 2020-10의 시의회 의견 제시의 건에 대한 의견서에 의하면 ‘분구 시 관할구역 설정 부분은 공청회와 주민 설명회 및 여론조사 등을 통해 충분한 의견수렴 후 진행할 것’이라 분명히 명시돼 있다”며 “하지만 일부 시의원들조차 이 의견서를 무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공청회도 주민 의견수렴도 없이 (구)기흥구 주민 의견은 완전히 배제한 채 분구를 강행해 왔으며, 기흥구를 중심으로 한 설문조사 또한 단 13.6%라는 극히 소수가 참여한 설문조사에서 찬성 66.7%라고 왜곡 보도하는 등의 당위성을 여전히 주장해오고 있는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기흥구 내에서 기흥구 주민 절반과 시의원 절반의 분구에 대한 찬/반이 팽팽하고, 분구는 기흥구 자체에 매우 중요한 사안임에도 수지구나 처인구 시의원들조차 찬성 쪽 의원들과 합세하여 공무원 증원과 각종 이권으로 시의회 본회의에 상정하여 분구 의결을 촉구하고 행안부에 분구 촉구 결의안까지 제출하려는 의도는 정말 대한민국의 썩은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주민들은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은 용인시 기흥구 분구는 있을 수 없으며, 코로나시국 분구로 인한 소모성 시민혈세 예산낭비에 주민은 분노하며 반대한다”며 “행안부에서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치 않은 용인시 행정부와 용인 시의원들에 질책을 바라며, 기흥구 주민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기흥구 분구로 몰아가는 행태를 제대로 파악하여 기흥구 분구를 승인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