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보령공장 노동자 협착 사망… 금속노조 “자본이 방치한 위험으로 노동자 사망”

한국지엠 보령공장에서 중대재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금속노조는 “자본이 방치한 위험 떄문에 노동자가 죽었다”며 “한국지엠 사업주를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는 22일 고용노동부 보령지청 앞에서 ‘한국지엠 보령공장 중대재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20일 故 이OO 노동자(금속노조 충남지부 한국지엠보령지회 조합원)는 19년동안 자신의 젊음을 바친 공장에서 억울하고 비참한 죽음을 맞아야 했다.

20일 22시경 이씨는 자신이 담당하던 설비에 협착된 채 발견됐고 끝내 사망했다.

당시 이씨는 한국지엠 보령공장 가공부 TM Case 2차라인에서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담당하던 설비에서 이상이 발생했다는 알람이 울렸고, 설비 안으로 들어가 조치를 하던 중 갑자기 설비가 가동돼 신체가 협착됐다.

산업안전보건법상 설비를 정비하거나 청소, 검사, 수리 등의 경우 반드시 전원을 차단한 뒤 작업도록 규정하고 있다.

설비가 가동될 가능성이 없도록 전원 자체를 차단해 설비를 중단시켜야 하고, 만에 하나라도 있을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기계 기동장치에 잠금장치를 하고, 작업지휘자를 배치하는 등 이중 삼중의 안전조치를 취해야 한다.

하지만 고인이 작업할 당시 이러한 안전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씨 뿐 아니라 같은 부서의 동일, 유사한 설비를 다루는 노동자들 모두 마찬가지였다.

노동자들은 설비에 이상이 발생해서 점검이나 정비가 필요한 경우 설비 문을 열고 인터락을 해지한 상태에서 작업해야 했다.

인터락을 해지하면 일단 설비 작동이 멈추기는 하지만 전원이 차단되는 것은 아니다.

작업지휘자도 배치되지 않고 모두 1인 작업을 진행했다.

전원이 차단되지 않은 설비가 언제 어떤 이유로 작동할지 알 수 없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혼자서 조치를 하고 설비가 제대로 가동되는지 확인해야 했다.

사고가 발생한 설비에 붙어있는 ‘장비청소 및 보전작업 안전작업절차서’에는 정비작업 시 법적으로 취해야 하는 구체적인 안전보건조치 내용이 명시돼있지 않았다.

적절한 공구를 쓰라거나 작업절차를 숙지하라는 부실한 내용으로 작성돼 있었고, ‘정비작업 시 에너지원을 차단’하라거나 ‘청소 및 보전작업 완료 후 시운전할 때 사전에 장비 기동사실을 관리자에게 알린다’고 되어 있지만 실제 그와 같은 조치는 할 수 없는 조건이었다.

또한, 매뉴얼 상으로 설비 이상 발생 시 조치 방법이 명시돼있다고는 하지만 설비 전원을 끄고 작업할 수 있는 노동자는 아무도 없었다.

설비는 적으면 하루에 2~3번, 많게는 하루에 20번이 넘게 경보 알람이 울렸다. 설비가 노후됐고, 작업 시 사용하는 가공유로 인해 센서에 이물질이 껴서 오류가 자주 발생했다.

가공부가 다른 부서에 비해 생산량이 적다는 이유로 물량압박을 받고 작업은 늘 밀려 있는 상황이었다.

전원을 끄고 설비가 완전히 멈출 때까지만 5분 이상 소요되는 데 하루에도 숱하게 발생하는 설비 이상을 점검하기 위해 매번 그 시간 작업을 중단할 수 있는 노동자는 아무도 없었다.

이씨는 혼자서 10대 이상의 설비 운전을 담당하고 있었다.

이 모든 설비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확인하면서 경보알람이 울릴 때마다 달려가 설비가 제대로 가동되도록 조치를 취하면서 정해진 물량을 맞춰야 하는 노동자는 설비 전원을 끌 엄두도 낼 수 없었던 것이다.

심지어 회사는 노동자들에게 바이패스키(센서에 꽂아서 문이 열려있어도 기계 작동을 가능하게 하는 장비)를 사용하도록 했고, 그로 인해 노동자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방치했다.

자잘한 이상이 수시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조치를 끝내면 설비가 제대로 돌아가는지, 문제가 해결됐는지 바로 확인하기 위해 노동자들은 센서에 바이패스키를 꽂아두고 작업할 수밖에 없었다.

이 바이패스키는 노동자들이 임의로 제작한 것이 아니었다. 회사가 지급했고, 해당 설비를 담당하는 모든 노동자가 가지고 있었다.

금속노조는 “이러한 작업방식은 자동으로 가동되는 설비에 의한 위험을 전혀 방지할 수 없게끔 만드는 살인행위와도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지엠 사업주는 더 이상 이러한 말도 안 되는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