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안전지하철로 탈바꿈한다

스마트지하철 안전관리시스템 개관.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개통 이래 40여년을 지배해온 ‘정시성(定時性)’이라는 지하철 운영 패러다임에 종지부를 찍고, ‘안전’으로 그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시는 ‘안전’으로 전환되는 지하철 운영패러다임에 걸맞게 지하철 시설물․인력․시스템 전반에 걸쳐 안전기능을 보강하고 사물인터넷(IoT)등 ICT를 활용한 스마트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의 ‘서울지하철 안전보강대책’을 8일 발표했다.

시는 먼저 21년 이상 장기사용 전동차 중 2~3호선 610량(2호선 460량, 3호선 150량)을 8,370억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신규 차량으로 교체한다.

전동차 제작업체 선정 시에는 규격(기술)입찰을 거친 후 가격입찰을 실시하는 2단계 분리입찰 방식을 검토한다.

신규 전동차에는 승강장안전문이 열린 상태에서는 전동차가 승강장에 진출입하지 못하도록 자동 연동되는 ATO(Automatic Train Operation, 자동열차운전장치)시스템이 적용된다.

개통 후 40여년이 경과된 1~4호선의 전차선로, 열차신호설비 등 7개 분야 21종의 노후시설도 2030년까지 총 2조 2천억 원을 투입해 개량하고, 120개 노후역사 리모델링도 지속 추진한다.

사물인터넷(IoT) 등 ICT를 활용하여 안전강화를 비롯해 서비스 품질 및 운영효율을 증대하기 위한 ‘스마트안전지하철’ 마스터플랜을 3월부터 수립한다.

특히 안전강화를 위해 ▴지능형 CCTV ▴객차혼잡도 안내 ▴부정승차 자동단속시스템 등을 도입해 ‘스마트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장애고장건수가 증가하고 있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등 승강편의시설도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부품의 교체주기를 정립하고, 정밀안전주기를 20년에서 15년으로 단축하는 등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한다.

내진보강 사업은 작업구간 대부분이 고가․터널임을 감안해 무리한 공기단축 보다는 공사장 안전관리 확행을 최우선으로 하여 현장 감독자의 작업자 안전수칙 이행여부 관리를 강화하고, 터널·선로작업 시 안전관리요원도 추가한다.

양공사 통합과 연계해 안전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스마트통합관제시스템’을 2023년까지 구축해 유사시 한층 더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게 한다.

안전관리 인력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안전관리인력을 역마다 2명씩 총 556명으로 확대하고, 지하철보안관 50명을 충원한다.

통합공사 출범에 따른 중복업무 인력 393명도 현장부서로 전환배치한다.
서비스중심의 역무실과 고객상담실을 ‘안전센터’로 개편해 안전관리부서로 운영한다.

또한 기관사 및 지원인력 104명을 추가 확보해 1인승무로 운영 중인 7호선 일부구간에 2인 승무제를 시범 실시하여 기관사의 근무환경 개선도 추진한다.

차량고장 시에는 관제보고보다 승객안내방송을 먼저 실시하고, 단전 시에도 승객안내가 가능한 무정전 방송장치를 2020년까지 2,942량에 확대 도입하는 한편, 비상시 대피절차·요령을 담은 ‘시민안전 행동매뉴얼’을 제정한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지하철 운영 전반에 걸쳐 ‘안전최우선’ 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이용승객들의 안전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안전지하철을 뒷받침할 수 있는 안전투자재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