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수술실 CCTV 1인시위 현장 찾아 “관심 갖고 돕겠다” 약속

18일 국회앞 1인시위 현장 찾아 CCTV 의무화 조속한 통과 약속

여권 대선주자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양산을)이 18일 국회 앞 수술실 CCTV 의무화 1인시위 현장을 찾아 관련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약속했다.

오늘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글에서, “의료사고로 20대 청년 권대희씨가 유명을 달리한 지 5년이 지났다”면서, “그의 어머니는 사고 이후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를 위해 ‘의료정의실천연대 대표’가 되어 꾸준히 투쟁을 이어오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1인시위 현장으로 나가 CCTV 의무화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하고 왔음을 밝히며, 이나금 의료정의실천연대 대표에게 지치지 말아 달라는 메시지도 남겼다.

한편 수술실 CCTV 의무화 관련 법안은 23일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소위에서 논의될 예정이며, 수술실 CCTV 설치 법안을 두고 여야간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