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적 녹색회복·탄소중립 달성”…국제사회 의지 결집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폐막…‘서울선언문’ 채택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정상토론세션에서 의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이틀째인 31일 밤 10시부터 ‘포용적인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주제로 실시간 정상 토론세션을 주재했다.

문 대통령의 회의 개시로 시작된 정상 토론세션은 기조발제, 15개 세션(기본·특별세션) 결과보고 영상 및 참석자 발언 순으로 진행됐다.

국가 지도자 및 EU, IMF 대표 등 총 14명이 실시간 화상으로 참석해 ▲코로나19로부터의 포용적 녹색회복 ▲2050 탄소중립을 향한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기후행동 강화 및 민관 협력 확산을 위한 노력 등 3가지 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토론세션 실시간 발언에서 국제사회가 포용적 녹색회복 달성을 위해 ▲기술 ▲재원 ▲역량 배양을 중심으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포용적 녹색회복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CTCN),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등 우리나라 소재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5월 31일)이 한국의 바다의 날임을 소개하면서 해양 보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유엔 차원에서 플라스틱 등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한 논의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정상 토론세션에 이어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결과문서로 ‘서울선언문’이  채택됐다.

서울선언문은 정상회의 참가 국가 및 국제기구들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실천을 담은 문서이다.

구체적으로 ▲지구온도 상승 1.5도 이내 억제 지향 ▲탈석탄을 향한 에너지 전환 가속화 ▲해양플라스틱 대응 등 다양한 기후·환경 목표에 기후선도국과 개발도상국이 광범위하게 동참했고, 이는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의지 결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은 이번 정상회의 핵심 주제 중 하나인 포용성 강화를 위해 기후선도국과 개발도상국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공동의 문안을 도출하기 위해 최대의 노력을 기울였다.

30~31일 이틀간 개최된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과 차기 정상회의 개최국 콜롬비아 두케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으로 종료됐다.

청와대는 “한국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국제사회의 ‘포용적인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 의지 결집에 기여했으며,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는 올해 11월 개최될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의 성공을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 정상회의 계기 P4G에 대한 신규 공여(400만 달러) 계획을 발표하고, 전·현·차기 정상회의 개최국(덴마크·대한민국·콜롬비아) 간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P4G의 지속가능한 운영과 신뢰도 제고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