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세월호 7주기, 세월호 참사 진실 밝혀질 때까지 함께하겠다”

– 민주당 사회적참사 TF, 조속한 세월호 특검 출범 및 진상규명 촉구

– 김원이 의원 “우리가 가야할 길 멀고 험난…그 길의 마지막 이정표 향해 한걸음씩 내딛을 것”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사회적참사TF회(위원장 박주민)와 공동으로 국회 소통관에서 ‘세월호 7주기’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에는 김원이 의원을 비롯해 박주민 사회적참사TF 위원장 및 위원 10여 명이 참석해, 세월호 7주기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멈추지 않을 것을 당부하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과 생존자의 안녕과 세월호 가족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추모지원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원이 의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진실규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4·16 세월호 참사 가족들은 하루빨리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혀 달라며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 민주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끝까지 함께하겠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여전히 멀고 험난해 보인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민주당 사회적참사TF는 그 길의 마지막 이정표를 향해 한 걸음씩 내딛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원이 의원은 16일 (사)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주관으로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세월호 7주기 기억식’과 ‘4.16 생명안전공원 선포식’에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