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백신 폐기사고 매우 유감…한 방울이 간절한 상황”

“백신 맞았다는 안도감, 방심으로 이어진다면 코로나19 빈틈 파고들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경기, 전북, 울산 등지의 요양병원에서 관리부실로 백신 수백회 분량이 폐기된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재발방지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방역당국에서는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분석하고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백신 관리 전반에 대해 다시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한 방울의 백신이 간절한 상황”이라며 “한 분의 국민이라도 더 접종시키기 위해 조금의 잔량까지도 활용하고 있는 마당에 사소한 부주의로 백신이 폐기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백신 1차 접종 후 확진된 사례 6건이 보고된 것에 대해서는 “항체가 형성되기 전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1차 접종을 마쳤다고 해서 감염의 위험에서 벗어났다고 안심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면역이 형성되려면 2차 접종을 마치고도 최소한 2주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최종적으로 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긴장을 풀지 말고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인구의 과반수가 1차 접종을 마친 이스라엘에서도 접종 후에 감염된 사례가 22건이나 보고된 바 있고 누적 접종자가 9000만명을 넘어선 미국에서는 2차 접종 후 감염된 사례까지 있다는 점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며 “백신을 맞았다는 안도감이 방심으로 이어진다면 코로나19는 반드시 그 빈틈을 파고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에서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며 “신속한 역학조사로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 한편 4차 유행을 촉발시킬 수 있는 숨은 감염원을 선제적으로 찾아내는 게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점을 고려할 때 4차 유행 대비방안의 핵심은 결국 선제검사 확대”라며 “하루 최대 50만건까지 늘어난 검사역량을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각 지자체에서는 감염이 취약한 곳이라고 생각되면 적극적으로 선제검사에 나서달라”며 “질병청과 식약처는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라도 편리하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검사기법 활용 방안을 깊이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