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지원주택…창업 생태계 조성 및 허브 역할 기대

310-230%ec%88%98%ec%a0%95%ea%b8%88%ec%a7%80
    주택산업연구원 김지은 책임연구원

청년들의 창업 열기가 뜨겁다. 지난해 신설법인은 9만 6,155개로 전년대비 2.5% 늘었는데, 이 가운데 대표자 연령기준 30세 미만 신설법인은 2015년 보다 21.6% 증가했고, 30대는 2.3% 늘었다.

이같은 증가는 정부와 다양한 기관에서 창업 프로젝트와 창업자금 지원, 시설지원 등을 통해 청년창업을 지원한 결과로 해석된다.

청년 창업의 열기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겁다. 우리에게 익숙한 에어비앤비, 우버 등의 기업도 ‘공유경제’ 모델을 통해 세계적으로 확대되었으며, 소규모 스타트업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청년 창업에 기대를 걸고 지원을 하는 이유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젊은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의 현실화·사업화는 신성장동력 발굴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청년 창업인들에게 안정적인 주거와 더불어 창업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지원시설 및 서비스를 결합한 ‘창업지원주택’을 지난해 판교 창조경제밸리에 200호 규모로 추진했으며, 올해는 지자체 공모를 통해서 수원, 용인, 부산, 대구, 광주, 창원 지역에 1천호를 추진하기로 확정하였다. 입주자 선정기준은 지자체가 지역 여건에 맞는 인재를 선정하는 과정을 거치며, 행복주택·매입임대주택 등 현행 공공임대주택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공급하는 것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주택과 오피스, 상업공간의 연계 및 공간기능의 융복합 및 서비스가 결합되는 최신 주거 트렌드가 ‘창업’이라는 공통된 목적을 통해 ‘공공임대주택’의 형태로 청년 창업인에게 제공된다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일이다.

창업지원주택의 주요 시설을 살펴보면, 24시간 재택근무를 위해 주택 내 오피스 공간(주거·사무 복합형)이 함께 있으며, 전시공간을 통한 상품홍보, 아이디어 교류를 위한 커뮤니티 밴드와 같은 소통 공간, 회의부스, 개발프로그램 등의 테스트 공간(IOT·Mobile LAB), 창업카페 쇼룸 등 다양한 지원시설이 설치된다.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면서 주거비 부담을 줄이고, 사무공간 및 기타 시설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초기 고정비가 부담이 되는 청년 창업인들의 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창업인들과 교류를 통해 커뮤니티를 형성함으로써 사업 노하우 교류 및 사업영역의 확장 등의 시너지를 가져올 수 있다는 장점을 동시에 지니게 된다.

창업지원주택의 입지여건도 굉장히 중요한데, 판교에 들어선 ‘창업지원주택’은 창조경제밸리 내에 입지하고 있으며, 범정부적인 지원 및 협업이 가능하고, 창업보육공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비롯하여 판교 테크노밸리와의 인접함으로써 창업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으며, 자연스럽게 창업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올해 선정된 지역들 역시 지자체가 제안한 곳 가운데 최적의 사업지로 선정된 곳이이며, 지자체와 중소기업청, 미래부 등을 통해 창업지원시설의 연계 및 다양한 창업서비스 프로그램 등이 제공됨으로써 향후 지역 내 창업 허브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다.

유럽 최대 테크허브로 성장한 ‘영국의 테크시티’가 새로운 IT 단지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는 것처럼, ‘창업지원주택’ 도 정부·대학·기업이 연계된 인큐베이터, 분야별로 특화된 지원조직 등의 협력을 통해서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사업화되어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야할 것이다. 실현 불가능해 보이는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키는 것은 창업자의 노력만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다양한 업종의 스타트업들의 탄생과 성공적인 사업으로의 안착을 통해 ‘창업지원주택’의 지속가능성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해외시장으로 사업영역을 넓히기 위한 준비도 필수적이다. 해외 전문가 교육 프로그램과 창업가들과의 폭넓은 네트워킹의 기회를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다. 국내를 넘어서 글로벌 스타트업의 생태계 조성 및 허브역할의 시작을 ‘창업지원주택’에게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