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프랑스 트럭 돌진 테러 “강력 규탄”

[뉴스필드] 새누리당은 15일 프랑스 니스에서 발생한 트럭 테러와 관련해 “극악무도한 민간인 테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지상욱 대변인은 이날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는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인 테러라면 이는 반인륜적인 범죄행위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 대변인은 “테러로 인해 충격에 빠진 프랑스 국민들께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이번 테러로 희생당한 분들의 명복과 부상자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는 우리 교민과 여행객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주기를 당부한다”며 “이 같은 테러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 어디에서도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와 적극적이고 긴밀한 공조를 이어나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4일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트럭 한 대가 대혁명 기념일인 ‘바스티유의 날’을 맞아 거리에 나온 인파를 향해 돌진해 80여 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