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검찰 못하고 있다” 부정적 평가

국민 10명 중 7명이 검찰 활동에 대해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경실련이 검찰개혁의 현주소를 묻는 시민 인식조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설문 조사는 7월 19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진행됐으며, 시민 562명이 참여했다.

시민들은 ‘그동안 검찰의 활동에 대한 평가’에 대해 74.7%(매우 못함 42.7%, 못함 32.0%)가 “검찰이 매우 못하고 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결과는 경실련이 지난 조사와 비교할 때 검찰에 대해 가장 부정적인 평가이다. 경실련의 검찰인식 조사에서 1994년 조사는 27.9%(800명 중 223명), 2001년 70.9%(1,075명 중 762명)가 “못한다”다고 응답했다.

이 결과로 단순비교 할 수는 없겠지만 검찰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 평가가 증가하고, 불신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 검찰 수사에서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서는 ‘매우 중립적이지 못함(54.8%)’, ‘중립적이지 못함(33.6%) 등 88.2%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부정적으로 응답하였다.

▲ 검찰 내 <조직문화의 위계>에 대해서는 ‘매우 위계적이며 권위적(71.0%), ‘위계적이며 권위적(26.3%)’으로 97.3%가 검찰 내 조직문화를 부정적으로 응답하였다.

▲ 검찰의 <권력형 범죄에 대한 기소권 발동>은 ‘매우 적절하지 못함(55.3%), ‘적절하지 못함(32.0%)’으로 87.3%가 부정적으로 응답하였다.

시민들은 <검찰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에 대해 40%가 “정치적 중립성 확보”를, 다음으로 검찰 수사권 오남용 방지 21.4%, 검찰 조직문화개선 21.2%, 검찰의 기소권에 대한 시민견제 17.4% 순이었었다.

검찰개혁 차원에서 추진되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시민들은 84%가 찬성하였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는 93%가 찬성하였다.

경실련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성과 중립성 확보와 함께 권력형 범죄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가 필요하며, 검찰 내 위계적인 조직문화 개선, 검·경수사권 조정 및 공수처 설치에 대해 국민의 시각에서 임해야 할 과제가 주어졌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