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보도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언론 명단 ‘이정현·안광한·길환영’

세월호 보도참사 책임자 웹포스터 일부

(사)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세월호참사 언론 책임자 1차 명단을 24일 발표했다. 이정현 청와대 전 홍보수석과 안광한 전 MBC 사장, 길환영 전 KBS 사장이다.

세월호 참사 당시 이정현 청와대 전 홍보수석은 2014년 4월21일과 31일 KBS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뉴스 편집에서 빼 달라’, ‘다시 녹음해서 만들어 달라’, ‘하필이면 (대통령이)오늘 KBS를 봤으니, 내용을 바꿔 달라’ ‘지금 이 시점에 해경하고 정부를 두들겨 패는 것이 맞냐’ 등의 발언을 하며 압력을 행사했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2016년 6월 김시곤 전 KBS보도국장의 녹취록과 음성 파일 등으로 공개됐다.

2014년 6월 KBS기자협회와 2016년 5월 16일 전국언론노동조합, 2016년 6월 26일 1기 세월호 특조위가 그를 고발했고, 이 전 홍보수석은 세월호참사 보도 개입 ‘방송법 위반’ 혐의로 2017년 12월 19일 불구속 기소돼 2018년 12월 14일 1심 재판에서 ‘징역1년, 집행유예 2년’의 솜방망이 선고를 받고 현재 2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안광한 전 MBC사장은 세월호참사 당일 ‘전원 구조’ 오보에 대해 오전11시 23분 정정했다고 밝혔지만 오후1시까지 ‘전원 구조 오보’를 계속 보도했다.

특히 현장 취재기자 목포MBC 한승현 취재부장의 ‘전원 구조가 아닐 수 있다. 세월호에 더 많은 사람이 갇혀 있다. 이게 끝이 아니라 시작일 수 있다’는 보고에도 불구하고 이를 묵살하며 오보를 지속했다.

또 희생자와 생존자 숫자가 계속 바뀌는가하면 11시 28~30분 사이 세월호 선수부분만 남기고 전복된 시각에도 ‘전원구조 오보’는 계속되면서 구조 골든타임, 피해자 가족과 국민들을 기만했다.

게다가 실종자의 생사여부조차 모르던 참사 당일 저녁에는 특집 ‘이브닝 뉴스’에서 피해자와 희생자의 보험료 산정을 다루는 등 패륜보도로 이어졌다는 지적이다.

그 후에도 피해자 비난과 명예훼손 보도도 계속 이어졌으며, 유가족을 모욕하고 정부 감싸기로 일관했다. 대표적으로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과 활동 악의적 보도 ▲단원고 특례입학과 폭행 시비 왜곡 부각 ▲수학여행 교통사고를 비롯한 새누리당 정치권 망언 홍보 ▲세월호 특조위 조사방해세력 은폐·동조 등 MBC의 보도 행태가 지속됐다.

MBC는 참사 후 ‘반성없는 한달’이었다. 타 공영방송사는 간접적이지만 자성의 목소리를 냈지만 안광한 MBC 전 사장은 4월 25일 내부 게시판에 “(미군 장갑차에 의해 희생된 효순·미선 참사에 비해 세월호 보도는)국민 정서와 교감하고 한국 사회의 격을 높여야 한다는 교훈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했다”고 자화자찬하며 세월호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상대로 직·간접적인 가해를 했다고 4.16연대는 지적했다.

길환영 전 KBS사장은 이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긴밀히 교류하며 KBS뉴스 보도를 통제한 책임자로 2016년 6월 김시곤 전 보도국장 녹취록 공개로 드러났다.

재난주관 방송사인 KBS는 확인되지 않은 정부 관계자 인용으로 참사 피해를 키웠다. 참사 당일 오전10시 38분, 구조상황을 알 수 없었던 해경 관계자의 추측에 의한 ‘대부분의 인원이 구조된 상황’이라는 답변 인터뷰와 이어 9분 뒤 10시 47분 “해군, 탑승객 전원 선박 이탈…구명장비 투척 구조 중”이라는 자막은 ‘전원 구조’를 뒷받침하는 결정적 오보의 단서를 제공했다.

그 후에도 피해자 비난과 명예훼손 보도도 계속 이어졌으며, 유가족을 모욕하고 정부 감싸기로 일관했다. 대표적으로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과 활동 악의적 보도, 단원고 특례입학과 폭행 시비 왜곡 부각, 수학여행 교통사고를 비롯한 새누리당 정치권 망언 홍보, 세월호 특조위 조사방해세력 은폐·동조 등 KBS의 보도 행태가 지속됐다.

4.16연대 측은 “박근혜 권력에 부역한 반헌법적, 반민주적 언론과 언론인은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박근혜 청와대의 홍보수석 이정현 등 국가권력세력들은 노골적으로 공영방송을 장악, 통제했다. 이들은 국가권력의 입맛에 맞게 언론을 악용해 ‘국민 길들이기’를 하였고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유린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