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의원 52명, “초당적 정치개혁” 함께 추진하겠다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국회사무처 제공>

선거법 개정 등을 포함한 정치개혁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여야 의원 52명이 ‘초당적 정치개혁’을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총 9차례에 걸쳐 ‘초당적 정치개혁 연속토론’을 공동 주최해온 여야 의원 52명이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여야 중진 의원들의‘초당적 정치개혁 의원모임’ 제안에 환영 의사를 밝혔다.

지난 9일, 국민의힘 김상훈·이종배·조해진·이용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정성호·민홍철·전해철 의원, 정의당 심상정 의원 등 9명의 여야 중진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을 분열시키고 국가발전의 발목을 잡는 시대착오적 정치, 퇴행적 정치는 끝내야 한다”며 다수가 동의할 수 있는 개혁안을 함께 만들‘초당적 정치개혁 의원모임’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여야 의원 52인은 공동 입장문을 통해 “새해에는 승자독식 기득권 내려놓고, 새로운 정치를 국민께 선보여야 한다”며 “다양한 민주적 공론을 모아 법정시한 내에 반드시 선거법을 개혁하고, 여야 이해관계를 뛰어넘어 대한민국과 국민의 이해관계를 만들어 내는 진정한 정치개혁을 이루어 내자”고 화답했다.

이어 “여야 중진 의원들과 함께 ‘초당적 정치개혁 의원모임’을 새롭게 확대 개편하여 선거법 개혁과 정치개혁 모두 제대로 추진해나가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초당적 정치개혁 연속토론 공동주최 의원 명단

강민국·강민정·강은미·고민정·권인숙·김병욱·김상훈·김성주·김성환·김영배·김영식·김종민·남인순·도종환·민병덕·박상혁·박주민·배진교·서삼석·서영교·신원식·신정훈·양기대·양정숙·용혜인·이명수·이병훈·이상민·이수진(비)·이용빈·이용우·이용호·이원욱·이은주·이인선·이탄희·장경태·전봉민·전재수·전해철·정진석·정운천·조오섭·조은희·조정훈·주철현·최재형·최형두·홍기원·홍석준·홍영표·양이원영 (52인 일동)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