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보험금은 깎고 직원들은 5,000만 원대 ‘성과급 잔치’

▶ 삼성화재 성과급, 1인당 국민소득보다 20% 이상 높아
▶ 영업이익 급증은 의료자문 등으로 보험금을 깎았기 때문
▶ 손보업계 1위 답게 소비자를 먼저 생각하는 보험사 돼야

삼성화재의 성과급 잔치가 보험소비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이달 말 임직원들에게 연봉의 최대 44%를 성과급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지난해 35% 수준을 훨씬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급이다.

2021년 삼성화재 임직원 평균보수가 1억 2,200만 원임을 고려하면 임직원 1인당 5,368만 원의 성과급이 돌아간 셈이다. 2021년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이 4,354만 원으로, 연봉이 아닌 성과급만으로도 평균소득보다 23.3%나 높다.

삼성화재의 2021년 영업이익은 1조 5,069억 원으로 전년 대비 44%나 성장했다. 임직원들에게 ‘통 큰’ 성과급을 줄 수 있었던 이유다.

문제는 삼성화재의 이러한 성장세가 혁신적인 기업 활동 이면에 의료자문을 통해 마땅히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깎고, 상해·운전자·재물보험을 가리지 않고 손해보험업계 평균보다 보험금을 부지급한 사례가 확인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실제 2022년 상반기 손해보험업계에서 보험금 청구 건 중 의료자문을 실시한 비중은 평균 0.12%였으나 삼성화재는 0.18%였다. 삼성화재 보험에 가입하면 원치 않는 의료자문을 받을 확률이 타 손해보험사 대비 50%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자문을 통해 보험금을 깎아 일부만 지급한 건수는 2022년 상반기 삼성화재가 2,258건으로 최다였으며, 2위인 DB손보(1,158건)와 비교해도 2배에 가까울 정도로 많다.

삼성화재가 규모가 큰 보험사라서 절대 건수가 많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의료자문을 통해 보험금을 일부만 지급한 비중이 26.4%에 이른다. 의료자문을 받은 네 명 중 하나는 보험금을 깎는다는 말이다. 이 비중 역시 손해보험업계 평균보다 삼성화재가 45% 높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삼성화재의 급증한 영업이익은 경영혁신 때문도 아니고, 훌륭한 보험상품을 만들어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기 때문도 아니다. 소비자가 마땅히 받아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깎아 가며 비용을 절감했기 때문이다”고 주장하며, “보험계약 건수와 수입보험료가 손해보험업계에서 압도적 1위인 삼성화재가 자사 보험을 이용하는 소비자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엿보이는 대목이다. 삼성화재는 성과급 잔치를 하기 전에 보험소비자를 위한 서비스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