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예산 복구 이유로 회의 불참? 심상정, 국민의힘에 강력 유감

정의당 심상정 의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4일 오전에 진행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공임대주택 예산 증액 등의 이유로 국민의힘 의원들이 예산심의에 불참한 것을 두고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이와 관련하여 심상정 의원은 “예산 증액 액수가 크고 집권여당으로서 이견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존중한다”면서도 “그러나 증액된 예산의 대부분이 민생예산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심 의원은 “공공임대주택 예산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반지하 참사 앞에서 약속한 약자복지 정책을 뒷받침하는 예산이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약자복지를 말한 것은 허구였는지에 대해 집권 여당의 책임있는 입장표명이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심 의원은 “공공임대주택 예산증액 등을 이유로 여당 의원들이 예산심의에 불응한다는 것을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집권여당의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