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정개특위 기한, 자유한국당 몽니로 좌초돼선 안돼”

정의당은 20일 “오늘 진행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 위원 전원이 한목소리로 정개특위 활동기한 연장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패스트트랙 열차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에 민심을 그대로 담기 위해선 정개특위의 활동기한 연장은 필수불가결하다”며 “이는 정개특위 다수 위원들의 한결같은 요구인 만큼, 지체 없이 본회의를 열어 정개특위 활동 기한 연장을 의결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말했다.

정 대변인은 “그러나 사사건건 개혁의 걸림돌을 자처하는 자유한국당이 정개특위 연장을 거부하고 있다”며 “심지어 정개특위 연장의 조건으로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리당 심상정 의원의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정개특위 심상정 위원장을 끌어내리려는 자유한국당의 속내는 한마디로 선거제도 개혁을 봉쇄하겠다는 것으로, 개혁의 판을 깨려는 얄팍하기 그지없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거제도 개혁을 가로막기 위해 합의를 파기하고 폭력행위도 불사한 자유한국당의 막무가내 행태를 전 국민이 지켜봤다. 더 이상 자유한국당의 터무니없는 요구와 꼼수가 통할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으로 인해 지연된 국회 정상화를 감안했을 때, 정개특위 활동기한 연장 의결을 한 시도 지체해서는 안 된다”며 “개혁의 열차에 홀로 탑승을 거부한 자유한국당의 몽니로 정개특위 활동기한 연장이 좌초된다면, 서둘러 개혁의 진도를 내라는 국민의 명령을 어기는 것이다. 조속히 본회의를 열고 정개특위 활동기한을 연장하여 정치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에 화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