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허권 위원장 시작으로 금융위 앞 릴레이 1인시위 돌입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이 19일 금융위원회가 있는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금융노조가 최종구 금융위원장 퇴진, 금융위원회 해체를 요구하는 릴레이 1인시위에 돌입했다.

19일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을 시작으로 본조간부들은 금융위원회가 있는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매일 아침 출근시간 1인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금융노조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첫 금융위원장임에도 불구하고 금융정책의 보수화에 앞장서왔다”며 “대통령 공약이었던 노동이사제 도입을 막아섰고, 인터넷전문은행을 빌미로 금융산업 안정성 사수를 위한 최후의 보루인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이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하지 못할 지경에 놓이자 이제 대주주 적격성 규제조차 완화하려는 시도를 벌이고 있다”며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수장인 금융위원장이 앞장서서 금융산업의 안정성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금융노조는 이날 1인시위를 시작으로 금융위원장 퇴진과 금융위원회 해체를 위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