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 소요비용 전통시장 가장 저렴

noname01설 차례상 소요비용이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하고 백화점이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1월19일~20일 양일간 서울 시내 90개 시장 및 유통업체(백화점 12곳, 대형마트 24곳, SSM(기업형 슈퍼마켓) 18곳, 일반 슈퍼마켓 19곳, 전통시장 17곳)의 설 제수용품 24개 품목에 대해 특별 물가조사를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조사결과 올해 설 차례상 소요비용은 4인 기준 평균 23만6982원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이 평균 19만1346원으로 제수용품 24개 품목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일반 슈퍼마켓은 20만5486원, 대형마트 23만2584원, SSM 24만3773원, 백화점 34만9336원 순이었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가격을 품목별로 살펴본 결과, 쇠고기·돼지고기·계란 등 축산물 5개 품목을 모두 구입할 경우, 전통시장에서는 평균 8만2,902원, 대형마트는 평균 10만937원으로 전통시장에서 1만8,035원(17.9%)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수산물은 4,101원(18.4%), 채소/임산물은 1만1,429원(27.4%), 과일은 4,763원(19.2%)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더 저렴했다.

24개 동일품목에 대해 지난해 설 물가와 비교해본 결과, 각 가정의 제수용품 구입비용은 지난해 평균 22만3,987원에서 5.8% 인상돼 각 가계에서는 1만2,995원의 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의 경우 조사대상 품목 중 절반 이상에서 가격 하락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폭염 등 기상이변으로 인해 일부 품목에서 가격상승이 눈에 띄게 나타나면서 명절 물가를 큰 폭으로 끌어 올렸다.

특히 계란가격이 무려 97.4% 인상됐으며, 조기 36.0%, 단감 19.5%, 밤 19.0%, 약과 8.9%, 쇠고기 5.3% 등으로 가격이 올랐다. 반면 시금치는 14.2%, 명태는 7.3% 하락했다.

유통업태별로 보면 지난 설 대비 SSM에서 9.4%로 가장 크게 인상됐고, 전통시장 6.8%, 대형마트 6.7%, 백화점 6.6%, 일반 슈퍼마켓 3.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해 말부터 혼란스러운 정국과 AI 등으로 물가상승이 지속되고 있으며, 설 대목을 앞두고 생필품과 장바구니 가격이 더 오르지 않을까 소비자들은 전전긍긍하고 있다”며 “정부는 비축물량 확대 등 물가안정대책을 내놓고 있으나 최근 치솟고 있는 생활 물가를 잡기엔 역부족이다”고 지적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