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명 정규직화 약속 이행촉구 삭발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17일 오전 11시 청와대 사랑채 옆 도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삭발식 및 대통령 공약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명이 대통령 공약사항인 공공부문 정규직화 이행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17일 오전 11시 청와대 사랑채 옆 도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삭발식 및 대통령 공약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에 대한 구체적 요구는 ‘차별해소’와 ‘교육공무직 법제화’이다.

노조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약 50%가 학교비정규직(약 35만명)이고, 전체 학교교직원의 41%가 비정규직이다.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인 학교비정규직의 임금을 80%수준으로 올려달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정규직-비정규직의 임금격차 80%의 공정임금제 공약과 일치한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부 ․ 17개 시도교육청과 집단교섭을 진행하고 있으나, 2달째 교섭절차조차 합의를이루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집단교섭 파행의 책임은 권한없는 교섭위원을 내세우고 귀를 막고 있는 시․도 교육감들에게 있다”며 “작년 선거 시기 학교비정규직 차별해소에 대한 정책 협약이 있음에도 이에 대한 이행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는 법적 사용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20만 공공부문 비정규직이 대통령이 약속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하며, 7월 3일부터 전국적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5만 5천 조합원의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가장 많은 파업 대오로 이번 총파업에 참여 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조는 “갈수록 심해지는 빈부격차, ‘기간제, 파견 용역, 무기계약, 정규직’이 사회적 신분이 돼버린 이 사회를 바꾸기 위해 학교비정규직이 앞장서 투쟁한다”며 “청와대는 더도말도 덜도말고 대통령의 공약을 지켜주라는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의 요구에 화답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