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1987년 KAL기 폭파 사건 노태우 당선 위한 공작 의혹

출처:나무위키

전두환 정권이 노태우 대통령 당선을 위해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을 대선에 활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두환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당선만이 5.18 학살을 비롯해 5공 군사정권의 법적 책임에서 벗어 날 수 있기 때문에 이같은 공작을 펼다는 것이다.

10일 KAL858기 가족회와 정의당 김종대 의원(비례대표·국방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서울고등법원 판결은 물론 최근 공개된 외교문서 등을 통해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북괴음모 폭로공작(무지개공작 문건)’의 실체가 밝혀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서울고등법원은 1987년 발생한 대한항공(KAL) 858편 폭파사건을 2006년 전두환 정부가 대통령 선거를 위해 정략적으로 이용하려 했던 정황이 담긴 무지개공작 문건을 부분 공개할 것을 판결한 바 있다.

지난 3월 31일 30년이 경과한 문서를 중심으로 1만여건의 KAL858편 문건을 포함해 총 1,602권(약 25만여쪽)의 외교문서가 공개되기도 했다.

가족회는 공개된 외교부 문서를 토대로 사고 당시 조사가 부실하게 이뤄졌다는 점을 확인했다.

가족회는 자체적인 활동으로 기체가 추락한 해역을 끼고 있는 미얀마 등을 방문해 대한항공 858기 동체를 발견할 가능성이 큰 지점을 새롭게 확인하기도 했다.

앞서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는 무지개공작 계획 문건을 공개한 바도 있다.

당시 KAL기 폭파사건과 관련해 바레인에 특사로 파견된 박수길 외교부 차관보는 “늦어도 12월15일까지 도착하기 위해서는 12일까지는 바레인 측으로부터 (김현희의) 인도 통보를 받아야 한다”고 보고했다.

12월15일이 대선 전날인 점을 감안하면 전두환 정부가 이 사건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다분했다는 분석이다.

막판에 이송 일정이 연기되자 박 차관보는 “커다란 충격이다. 우리 측에 너무나 많은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바레인 측을 압박하고 이를 정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인 1987년 11월29일 KAL858기 실종 후 정부는 사고지점도 모른 채 항공기 수색도 제대로 하지 않고 북한의 테러라고 단정하고 발표했다. 그리고 대통령 선거 전날인 1987년 12월15일 김현희를 압송했다.

KAL858기 가족회는 “무지개 공작의 목적은 13대 대선 노태우 후보의 당선이었다. 노태우의 당선만이 전두환의 안전을 보장받고 1980년 광주 5.18 학살을 비롯한 5공 군사정권의 법적 책임에서 벗어날 유일한 방법이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가족회는 무지개공작의 전모와 KAL858기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사고 이후 30년이 넘도록 동체 잔해와 블랙박스 수거 유해 및 유품 수색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한국 정부는 사고 발생 32년이 지난 지금까지 KAL858기의 사고지점이 어디인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교통부(현 국토부) 항공국은 사고 장소를 ‘아부다비/방콕 구간의 인도양 상공’이라고 추정했다. 아부다비에서 방콕 간의 거리는 5,012km다.

가족회는 “사고지역을 특정하지 못하고, 인도양 상공이라고 추정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도대체 어디서 사고가 발생했고, 어디서 추락했는지도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수색과 사고조사를 했다는 말인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가족회는 “대한항공과 전두환 정권은 사고 발생 하루 만인 11월 30일 ‘테러 폭파 사건’으로 발표했다”며 “국정원은 2004년 8월부터 2006년 10월까지 무려 5차례에 걸쳐 미얀마 안다만 해역에서 탐사와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모두 실패했다. 사고지점을 모르기 때문에 동체를 발견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족회는 “노태우 당선을 위해 전두환은 KAL858기 무지개 공작을 펼쳤다”고 주장하며 “KAL858기 탑승자 대한민국 국민 115명(2명은 외국인)의 유해와 동체를 더 이상 미얀마 해역에 방치할 수 없다. KAL858기 사건은 이념이 아닌 인간 생명의 존엄성 문제다. 대한민국에서 이런 비극과 불행한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이 사건의 진상규명에 다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