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추경과 민생개혁 법안 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 국회복귀 거듭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에 거듭 촉구한다. 더 이상 강원도민, 포항시민, 국민들께 국회의 부끄러운 민낯을 보여드려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강원산불, 포항지진, 미세먼지 대응 예산은 물론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추경예산안이 제출된 지 한 달 보름이 지났지만 5월은 국회 문조차 열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변인은 “국회는 외면한 채 장외 투어를 재개한 황교안 대표는 도대체 국민은 안중에 있는가. 황교안 대표는 지난 5월 추경과 민생법안을 뒤로 한 채 장외에서 자신의 대권행보와 정쟁에만 전념했다”며 “최근 경제 위기 극복과 조속한 재해 복구를 위해 초당적으로 만나 협력하자는 대통령의 제안마저 여러 조건을 걸면서 뿌리치더니 다시 민생 투어라는 명목으로 장외 정치를 재개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국회가 더이상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민생 해결과 국회 정상화는 뒤로 한 채 장외를 돌며 희망, 공감, 국민을 얘기하다니 도대체 얼마나 국민을 기만하려는가”라고 따졌다.

홍 대변인은 “또한 강원산불, 포항지진 복구를 위해 편성한 이번 추경 처리가 지연되는 것에 대해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이양수(고성속초), 권성동(강릉), 이철규(동해) 의원과 경북 포항의 박명재, 김정재 의원은 언제까지 뒷짐만 지고 있을 것인가”라며 “애타는 마음으로 절규하는 피해주민의 외침이 들리지 않는가. 한국당 강원, 포항 국회의원은 추경을 볼모로 한국당의 정략과 정쟁을 지켜만 볼 것인지, 지역주민의 눈물을 닦아 줄 것인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황교안 대표 눈치 보는게 중요한지 자신들의 지역구민들을 위해 추경안 처리에 협조하는게 중요한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 6월까지 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국회 본회의는 단 3차례만 열렸다. 그만큼 민생개혁 법안이 산적해 있다는 반증이다. 포항 지진과 강원 산불로 인한 피해 주민들은 삶의 터전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울산. 통영, 거제. 창원, 영암, 목포 등 산업고용 위기지역들은 실업위기에 대한 두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점식(통영고성), 김한표(거제), 김성찬(창원진해) 의원은 지역 일자리를 살릴 것인지 황교안 대표의 처분만 기다릴 것인지 결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민생을 살피고 경제 활성화를 위한 6월 국회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산적한 민생법안 처리와 추경처리를 위해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