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자유한국당, 김정은 위원장 대통령보다 낫다 막말 ‘도’ 넘어”

바른미래당은 31일 “자유한국당의 극한의 막말 이제는 국익을 넘어 이적행위로 나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낫다’는 망언을 했다”며 “하다하다 ‘별의별 막말’이 등장”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에 비유하며 국가와 국민 전체를 모독한 자유한국당. 이제는 본인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칭송하고 있으니 ‘북한의 수석 참모’가 따로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심각한 인권문제로 대두될 수 있는 북한 고위 간부 숙청설을 희화화시키고, 조롱거리로 삼았다는 점에서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정 의장은 분별력을 상실한 것인가? 말이라고 다 말이 아니다. 비교할 걸 비교해라. 정용기 의장, ‘신상필벌이 중요하다’고 했는가? 걱정 붙들어 매시라. ‘인권’과 ‘국격’을 훼손한 악행에 대해 국민이 반드시 벌을 내릴 것이다. ‘막말 배설당’으로 전락한 자유한국당, 자진 해산이 답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