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민주노총 간부 즉각 석방하라”

탄력근로제 확대에 맞서 시위를 하다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의 석방 요구가 나왔다.

31일 전국언론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3월과 4월 민주노총은 국회 앞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등에 맞서 투쟁을 전개했다.

이 과정에서 우발적 충돌이 발생했고, 사정 당국은 민주노총 간부들을 기소하고, 심지어 자택에 대한 야간 압수수색까지 벌였다.

급기야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민주노총 간부 세 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구속됐다.

비정규직 철폐와 ILO 핵심협약 비준, 재벌개혁과 사회공공성을 요구한 민주노총 간부들은 사전에 기획한 폭력행사라는 이유로 구속됐다.

언론노조는 “노동자를 위한 당당한 투쟁에 증거 인멸의 우려도 없으며 도주할 가능성은 더더군다나 없다”며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불법 승계를 위해 사무실 바닥에 노트북을 파묻으며 증거를 인멸해도 버젓이 자신의 사업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를 즉각 석방하고 정부는 노동개악 저지를 위한 노동자들의 몸부림에 대한 과잉수사, 탄압을 중단해야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