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삼성 이재용 부회장 경영권 승계 합병 주가조작 근거자료 공개

안진 회계법인 1차 보고서 일부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삼성이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제일모직바이오’라는 유령사업을 동원해 제일모직의 기업 가치를 3조 원가량 부풀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배력 강화를 시도한 증거를 공개했다.

23일 공개한 증거자료는 합병 직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각각 안진회계법인과 삼정회계법인에 의뢰해 작성한 보고서다. 

특히 안진회계법인이 작성한 보고서는 국민연금관리공단 등에 제공돼 이재용 부회장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합병비율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사용됐다.

이들 보고서에 따르면 과거의 사업계획에도 그리고 이후에도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 ‘에버랜드 동식물 활용 바이오 유령 사업’이라 이름 붙여서 3조원으로 평가된 사업이 있다.
또한 제일모직 가치를 높이는데 관건이 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평가는 증권사 리포트를 평균한 것이라 하는데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 

증권사 평가액 중 유리한 것만 골라 그것도 왜곡해서 작성했다. 

이 과정에서 익히 알려진 대로 수조원대에 달하는 콜옵션 부채는 두 보고서에서도 반영되지 않았다.

심 의원은 “이날 공개한 자료는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조작 사건에 더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계획적으로 저지른 범죄임을 입증하는 명백한 근거“라며 “이번 일련의 합병 및 회계사기가 삼성 계열사 한두 곳에 의해 기획되고 실행된 것이 아니라, 삼성그룹이 나서고 미전실이 앞장서서 추진한 것임을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