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황교안 대표, ‘밀린 죗값’을 청산해라”

바른미래당은 18일 “‘계엄군의 군홧발’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구두’가 되어 다시 광주를 찾았다”며 “끝끝내 반성과 사과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앞장서서 5.18을 왜곡하고 폄훼해온 자유한국당. ‘5.18 기념식 참석’이라는 조악한 정치적 셈법으로 광주정신을 더럽히려 하는가?”라며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패륜적 몰염치에 비통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황교안 대표, 부디 가장 무거운 발걸음으로 돌아오기 바란다. 돌아오는 즉시, 국회로 복귀해 ‘밀린 죗값’을 청산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5.18 망언자 퇴출, 5·18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5.18 진상규명에 머뭇거림이 있을 수 없다”며 “더 이상 5.18의 아픔을 방치하고 상처를 덧내는 일은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끝까지 반성하지 않는다면, 불의에 분연히 맞서 싸웠던 민주영령처럼, 바른미래당은 그분들의 명예를 위해 단호히 맞설 것이다”며 “광주의 ‘분노’를 이해하지 못한 황교안 대표, 민주주의를 말 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