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대우조선해양 투자로 2412억원 날려”

5555555555

국민연금이 분식회계 혐의를 받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에 투자했다가 2412억원의 손실을 봤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민연금은 2013년~2016년까지 1조5542억원 투자해 2412억원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손실이 특히 많은 주식부문에서 국민연금은 대우조선해양에 1조1554억원을 투자했다가 2360억원의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연금은 대우조선해양의 회계분식에 대한 이슈가 발생한 2015년 6월 이후 비중을 줄여가는 과정에서 손실이 발생해, 향후 추가 손실을 막기 위해 전량매도했으나, 이미 2015년 7월부터 주식이 급락해 손실을 피할 수 없었다고 정 의원실은 전했다.

국민연금은 주식 뿐만 아니라 채권부문도 3988억원을 투자했다가 현재 52억원의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춘숙 의원은 “대우해양조선의 불법적인 분식회계로 인해 국민연금은 수급자 71만명의 연금(1달평균 연금수급액 33만8680원)에 해당하는 2412억원의 커다란 손실을 입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연금은 이 중 일부인 489억원만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며 “국민연금은 청와대나 정부의 눈치보지 말고, 국민이 맡긴 소중한 노후자금에 손실을 입힌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손해배상액을 명확히 산정해 청구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사업보고서 기재정정을 통해 2013년과 2014년 영업흑자를 대규모 적자로 계상하고, 감사원을 통해 분식회계 혐의가 드러나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