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법인분할-대우조선 매각 저지 노동자·시민사회 대응 선포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을 저지하기 위해 노동조합과 시민단체 등이 공동으로 대응한다.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 10일 오전 11시 현대중공업 계동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주주총회 노동자·시민사회 대응 선포 기자회견’을 연다고 9일 밝혔다.

오는 31일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을 결정하는 주주총회가 열리게 되는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이 이뤄지면 현대중공업의 재무상태는 악화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는 “현대중공업(신설법인)에 7조 576억에 달하는 부채를 남기고, 한국조선해양(존속법인)에는 자본 11조 2,096억을 남기기 된다”며 “부채비율로 비교하면, 현대중공업 부채율은 114%, 한국조선해양의 부채율은 1.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법인분할이 강행되게 되면, 한국조선해양은 연구개발 및 기술특허를 포함한 이익을 가져가고 현대중공업은 과도한 부채 속에 껍데기만 남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전국대책위는 “현대중공업그룹은 중간지주사를 통해 전체 계열사를 효과적으로 지배하고 총수일가는 고액배당정책을 유지하며 이익을 뽑아가겠지만, 노동자는 적자 속에서 구조조정 위험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며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연구개발, 영업, 설계부터 조선, 해양, 특수선 분야 등 전방위적인 구조조정을 동반하게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은 법인분할을 통해 이익구조를 재설계하고, 대우조선해양을 헐값에 인수하는 재벌특혜를 누리면서도 노동자들은 또다시 고통을 감내하고 구조조정에 놓이게 된다”며 “이러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대우조선 현대재벌 특혜매각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