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순 서울시의원 “‘정릉동 공영차고지’ 갈등 서울시 적극적인 해결의지 보여줘야”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최정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2)은 지난 17일 개최된 제286회 임시회 시정질문을 통해 ‘정릉동 공영차고지’에 대한 주민들의 첨예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박원순 시장에게 개선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정릉공영차고지는 기존의 버스 및 택시차고지로 이용됐던 민간부지를 2009년 1월 매입해 같은해 5월 운수업체 입주 당시부터 민원이 지속돼 왔고, 대체차고지 마련을 추진해 왔으나 국토부의 반대로 추진이 불가한 상황이다.

지속되는 민원 대응으로 2013년 6월 현장시장실이 개최됐고, 시장지시사항으로 정릉차고지 복합화(지하 : 차고지, 지상3개층 주민편의시설) 사업이 추진됐다.

지상부 시설인 ‘시인의 마을’ 조성을 반대하는 민원들의 규모가 커지면서 ‘정공차’라는 단체가 생겼으며, 차고지 이전 후 현부지에 문화체육시설 조성 민원이 제기됐다.

시장참석 주민간담회(’18.12.10) 이후 정릉차고지 복합화를 찬성하는 ‘조속추진위원회(가칭)’라는 단체가 새로 생기면서 기존 단체인 ‘정공차’와 대립중인 상황이다.

그동안 주민간담회와 성북구 2개 주민단체 간 협의체 구성이 추진되는 동안 지속적으로 주민 갈등 해결을 위해 관심과 응원을 보내고 있는 최 의원은 “우선 정릉차고지의 문제가 본질적으로 서울시의 공영차고지 중 하나인 정릉4동 공영차고지를 어디에 어떻게 두고 운영할 것인지에 관한 사항이 아니다”며 “주민들의 핵심 요구사항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고 어떻게 하면 지역의 갈등 사안을 풀어서 지역의 발전과 주민들의 행복으로 돌려드릴 수 있을지 시정질문을 통해 해결 방안을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2011년 대체부지 마련 후 이전하는 것으로 잠정적인 협의가 됐는데, 전임 시장이 중도사퇴하고 박원순 시장의 임기가 막 시작되던 시점인 2012년 통보된 입지대상시설에 대한 부적정 심사결과에 대해서도 정밀한 검토가 이뤄진 것이 맞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 고 주장하며, “서울시는 정릉차고지 문제해결을 위해 2012년 대체지 후보로 진행됐던 ‘정릉동 962번지 일대’를 다시 한 번 국토부와 협의해 줄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지역주민들이 다소 미숙하고 거칠어 보이더라도 문제를 다루는 공무원들이 더 낮은 자세로 의견을 듣고 해법을 토론하며 방법을 찾아가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며, “이 문제가 지역이 슬럼화되는 것을 우려하는 주민들 간에 오히려 갈등의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관계 공무원들은 고통 받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요구를 진지하게 검토해 주길 바란다” 고 말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우선적으로 지역주민과의 협의체 구성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면서, 대체지에 대한 재협의는 국토부 등 관계부서와 협조토록 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