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5단지 주민들 “녹물 안나오는 새집에서 살고싶다… 재건축 승인해달라”

19일 잠실주공5단지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이상 노인 100여명은 서울시로부터 재건축이 승인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님 잠실에 산다는 이유로 투기꾼 취급하는 것이 억울하다. 우리 아파트는 대단지라는 이유로 서울시에서 승인해 주지 않고 있어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평생살아온 삶의 터전에서 새아파트에 입주해 하루라도 살다 죽고 싶을 뿐이다”고 호소했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잠실주공5단지 60살 이상 고령의 주민들이 재건축 승인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60세가 넘어 무슨 부동산 투기를 하겠나”며 70년대 지어진 노후된 아파트를 재건축하기 위해 국제현상설계 공모 등 서울시 요청을 대부분 수용했는데도 재건축 심의가 수년째 미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19일 잠실주공5단지에 거주하고 있는 60대 이상 노인 100여명은 서울시로부터 재건축이 승인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님 잠실에 산다는 이유로 투기꾼 취급하는 것이 억울하다. 우리 아파트는 대단지라는 이유로 서울시에서 승인해 주지 않고 있어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평생살아온 삶의 터전에서 새아파트에 입주해 하루라도 살다 죽고 싶을 뿐이다”고 호소했다.

이들에 따르면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는 1978년도에 지어져 41년됐다. 총 3930세대 중 소유자 70세 이상이 1400세대, 60세 이상(70세 이상 포함)이 3135세대로 전체 세대 3930세대 중 약 80%가 고령자다.

2000년 8월 잠실 5단지 아파트 재건축 결의를 시작할때부터 서울시는 2013년 5월3일에 ‘정비계획 수립 가이드라인’을 재건축조합에 통보해 재건축사업에 서울시가 직접 관여해 왔다.

재건축 조합은 2016년과 2017년에 더불어민주당 지역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면담했다.

당시 박 시장은 “잠실5단지의 재건축사업에 많은 과심과 애정을 갖고 있으며, 일반적인 재건축사업에서 벗어나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설계를 반영해 차별화된 재건축사업 추진에 대한 의견과 함께 국제설계공모 진행’에 대한 의견을 제안했다”고 조합 측은 전했다.

그러면서 ” 국제설계공모를 하면 정비계획변경 및 건축심의 등 서울시 심의 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히 진행해 줄 것을 약속했다”고 조합은 설명했다.

하지만 국제현상공모에 36억원이라는 큰 비용이 발생했는데 서울시는 공모안 확정 절차를 1년 가까이 진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조합 측은 “서울시에서 2017년 10월부터 2018년 3월말까지 약 6개월이상 직접 선정한 국제설계공모 결과는 여론의 혹평은 물론 4천여 조합원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수많은 항의와 선정과정의 의혹을 만들며 국제설계공모작의 찬반 의견이 갈린 주민들간의 다툼이 생겨났을 뿐만 아니라 당초 서울특별시장의 약속과는 달리 국제 설계공모가 종료된 현재까지도 정비계획변경통과가 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합은 “서울시장의 고의적인 재건축 승인 지연으로 조합원들이 부담해야 하는 재건축부담금은 1조원이 넘는다. 지금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통과시켜 줘도 입주시까지 최소 7녀에서 10년이 걸린다”며 “현재 60세 이상이 80%이나 입주시에는 70세 이상이 80%가 넘는다. 고의든 정책적이든 고령자의 조합원들에게 이 엄청난 부담을 지게했으면 승인이라도 해줘야 하지 않겠나”고 따졌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