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회시민연대 “안보실장 이석 막은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하라”

JTBC 화면 캡처

안전사회시민연대(대표 최창우)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한국당과 나경원 대표가 고성·속초 산불이 대형재난으로 번져가는 시점에 재난컨트롤타워인 정의용 안보실장의 이석을 막은 것은 “재난 컨트롤 타워 역할을 방해하고 국민 안전을 크게 해친 행위”라고 비판하고 나경원 대표에게 강원도 도민과 국민 앞에 사과하고 즉시 원내 대표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안전사회시민연대는 “강원도에 초대형 산불이 나서 3단계까지 확대되고 막대한 재산피해와 자연 파괴, 사회불안이 확산되는 상황임에도 국회운영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나경원 대표가 재난컨트롤 타워인 안보실장을 국회에 잡아둔 것은 재난을 컨토롤 할 수 없도록 방해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험에 빠트리는 반 안전행위(국민안전에 반하는 행위)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강원도민과 국민 앞에 사과하고 원내대표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전사회시민연대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 대표가 안보실장이 떠날 수 있도록 ‘이석’을 요구했음에도 묵살당했다고 말했을 때 나경원 대표는 자당 의원의 질의 순서를 앞 당겨 주면 빨리 보내 주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끝내 안보실장을 놓아 주지 않았다”며 “나 대표의 말과 행동은 나 대표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얼마나 안전불감증에 젖어 있는지 잘 드러내 주는 증표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에 대형 재난이 발생했는데 질의 순서나 따지면서 재난 컨트롤타워가 재난을 컨트롤하는 위치로 이동할 수 없도록 만든 행태는 국민 안전을 뒷전에 놓는 안전불감증의 전형이다. 나대표에게 묻는다. 국회 질의와 국민의 생명 가운데 무엇이 중요한가?”라고 따졌다.

안전사회시민연대는 “나경원 대표가 ‘회의에 집중하느라 산불 알지 못했다’, ‘상황을 정확히 몰랐다’고 말한 것은 무책임한 변명이다. 공당의 대표가 대형 재난을 파악조차 못하고 회의 진행에만 매진했다고 하면 공당의 원내 대표 자격이 전혀 없는 것이다. 즉시 사과하고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