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정책위원회 “서울 자사고 교장들, 억지 가관이다”

정의당은 2일 “서울 자사고 교장들이 가관이다”며 “충남삼성고도 통과한 평가지표를 두고 부당하다며 억지를 부리고, 채점을 같이 하자는 황당한 요구조건까지 내걸었다”고 비난했다.

정의당 정책위원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교장들은 1일, 동성고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청 재지정평가를 계속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평가지표가 문제라는 예의 주장을 반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해당 지표는 작년의 충남삼성고와 같다. 교육청 재량만 다를 뿐, 사회통합전형이나 학생 중도이탈 등 지표 대부분은 동일하다. 이 지표로 충남삼성고는 통과했는데, 서울 자사고 교장들은 볼멘소리를 한다. 충남삼성고보다 학교 운영을 못했다는 것인지 속내가 궁금하다”고 전했다.

정의당 정책위는 “교장들은 또한 다른 시도 학교들과 달리, 운영성과 보고서를 내지 않았다. 법에 따른 공적 절차를 ‘업무방해’할 만큼의 사유가 뭔지, 스스로를 얼마나 특별한 존재로 생각하기에 이러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한 존재들은 요구조건까지 내걸었다. △지표 재설정, △교육청 평가단에 자사고 추천 인사 포함, △평가 회의록 공개가 그것이다. 한 마디로 ‘시험문제 쉽게 내고, 채점 같이 하자’는 것이다. 실소를 금할 수 없다. 소속 학교에서도 중간고사 출제 및 채점에 피평가자 추천 인사를 포함시키는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정의당 정책위는 “억지 그만 부리고, 법 절차를 존중하기 바란다. 법과 제도를 어기는 교장들은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