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민 주거안정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

한 경제지가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이 사라져 서민주거 안정이 우려된다는 취지로 보도했으나, 분양전환 임대주택 축소분 이상으로 장기임대주택이 공급돼 오히려 서민주거 안정이 강화될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거주 10년 후 분양되는 공공임대주택이 사라질 위기라고 보도된 것’에 대해 31일 “10년 임대주택의 경우 기 공급된 약 4만호 외 향후 장래 물량 약 3만호에 대해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라 서민 주거안정 강화를 위해 10년 임대주택 대신 장기공공임대주택 중심으로 전환 공급을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

10년임대로 계획된 7만호 중 모집공고 완료 약 4만호, 장래 물량 약 3만호다.

국토부는 “향후 10년 임대주택 물량을 점차 축소하더라도 축소분 이상으로 장기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므로 서민주거 안정은 강화하면서전체적인 공공임대주택 공급계획은 차질이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주거복지로드맵, 신혼부부․청년, 취약계층․고령자 주거지원방안 등을 통해 2022년 까지 총 69.5만호(건설형 35만호, 매입․임차형 34.5만호)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선비즈는 30일 “10년 산 뒤 분양받는 공공임대주택, 16년만에 사라질 위기”라며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이 사라지면 임기 내 공공임대 65만호 공급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이라고 보도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