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지오씨 신변 위협 응답하지 않은 경찰 해명하라”

정의당은 31일 “경찰은 어째서 윤지오씨의 요청에 제대로 응답하지 않았는지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씨가 어제 청와대 청원을 통해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윤지오씨의 주변에서 위협을 느낄만한 상황이 지속적으로 벌어져 지급받은 스마트워치를 통해 몇 번이나 보호 요청을 했음에도 경찰은 응답이 없었다는 것이다”며 “사실이라면 끔찍한 일이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윤지오씨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친우인 장자연씨의 죽음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인내해왔다”며 “지금 윤지오씨가 입을 닫길 바라는 사람들의 수는 가늠하기도 어렵다. 그 수많은 사람들이 윤씨가 어떻게 되길 원하는지는 짐작할 필요조차 없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지오씨가 안정을 되찾고 진실을 밝히는데 진력할 수 있도록 정부는 마땅한 지원대책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 사건들의 핵심인물들은 시간을 질질끌며 국민들의 여론이 가라앉길 바라겠지만, 결코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이번에야말로 반드시 거대한 성폭력 카르텔을 만들어 권력을 유지해온 추악한 집단을 대한민국에서 뿌리뽑아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